디지털타임스

 


LG엔솔, 애리조나 공장 7.2조 투자…원통형·ESS 배터리 생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릭에 7조2000억원을 투자해 신규 원통형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공장을 건설한다고 24일 밝혔다.

총 생산능력은 43GWh다. 이는 북미 지역에 위치한 글로벌 배터리 독자 생산 공장 중 사상 최대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를 위해 이날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6월 재검토를 결정했던 애리조나 원통형 배터리 독자 생산 공장 건설을 재개하고, 투자금액과 생산규모를 각각 4조2000억원, 27GWh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또 같은 부지 내에 3조원을 별도 투자해 총 16GWh 규모의 ESS LFP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ESS 전용 배터리 생산 공장을 짓는 것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3월 애리조나주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11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생산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다만, 글로벌 경제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과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에 따라 북미 지역 내에서 고품질·고성능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에 대한 고객들의 요청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에 따라 기존 계획했던 투자를 대폭 확대해 고객과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규 원통형 배터리 전용 생산공장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5년 완공과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력 모델인 2170 원통형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며, 미국 주요 전기차 고객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국내 배터리 업체 중 북미 지역 내 원통형 배터리 전용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LG에너지솔루션이 처음이다. 해당 공장은 연 평균 27GWh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으로, 고성능 순수 전기차 35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으로 ESS 전용 배터리 생산 공장도 건설한다. 총 3조원을 투자해 총 16GWh 규모로 건설되는 이 공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독자 개발한 파우치형 LFP 배터리가 생산된다.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6년 양산이 목표다.

글로벌 ESS 시장 역시 각국의 신재생 에너지 관련한 정책적 지원이 확대됨에 따라 급격한 성장세가 예상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 리서치에 따르면 북미 ESS 시장은 2021년 14.1GWh에서 2030년 159.2GWh까지 10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회사 측은 ESS 전용 LFP 배터리과 시스템은 에너지 밀도, SOC(State Of Charge) 정밀도 등의 면에서 경쟁사 대비 강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이번 신규공장으로 북미지역에서 총 7개의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된다. 현재 미시간 독자 공장, 오하이오 GM 합작 1공장을 운영 중이다. 여기에 테네시 GM 2공장과 미시간 GM 3공장, 오하이오 혼다 및 캐나다 온타리오 스텔란티스 합작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는 "이번 애리조나 독자공장 건설이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와 ESS 시장을 확실하게 선점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 역량과 독보적인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LG엔솔, 애리조나 공장 7.2조 투자…원통형·ESS 배터리 생산
LG에너지솔루션의 원통형전지. LG에너지솔루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