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직원 2명에 마약 먹이고 성추행·몰카…병원 행정원장 법정구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직원 2명에 마약 먹이고 성추행·몰카…병원 행정원장 법정구속
청주지법 충주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

병원 운영자가 직원에게 마약성 약품을 먹여 강제추행하고 '몰카'까지 촬영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청주지법 충주지원 제1형사부는 23일 강제추행상해와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충북 음성의 모 병원 행정원장 A씨에 대해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또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간호조무사 2명을 회식을 빌미로 꾀어내 병원 VIP 병실에서 향정신성의약품(마약류) 졸피뎀을 음료수에 타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성추행하고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이같은 범행은 피해자를 찾아온 지인에 의해 발각됐다. 피해자들은 이 사건으로 퇴사한 뒤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졸피뎀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하고 수법도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