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 80% "우주항공청 설립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부, 국민 1000명 설문조사
'최고 인재유치' 중요 요소 꼽혀
국민 10명 중 명은 우주항공청 설립 필요성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은 우수 인재 확보를 우주항공청 성공의 가장 중요한 요건으로 꼽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주항공청 특별법 입법예고에 따른 대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우주항공청 설립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의 79.6%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남성이 83.8%로 여성(75.4%)보다 높았고, 연령별로는 60대 이상(82.1%), 40대(80.9%), 20대(78.9%), 50대(77.4%), 30대(76.5%) 순으로 높았다.

우주항공청의 성공적 설립을 위해 가장 필요한 요소로는 7점 척도 기준으로 우수한 인재 확보가 6.37점으로 가장 높았다. 전문가 지지(6.13점), 미국 NASA 등 해외기관과의 협력(6.10점), 국민 공감(6.04점) 등이 뒤를 이었다. 부처간 협력(5.96점), 여야 협조(5.58점), 대통령 의지(5.53점) 등은 상대적으로 평균(5.99점)에 비해 낮았다. 우주항공청이 목표한 성과를 달성하려면 '최고의 인재 유치(6.28점)'가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혔다. 이어 안정적 예산 확보(6.21점), 긴밀한 국제협력(6.14점), 탄력적인 조직운영(6.04점), 지속적인 국민적 관심(6.01점) 등을 꼽았다.

우수한 인재 유치를 위해 응답자의 91.7%는 '창의적 연구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주거와 의료, 교육, 문화 등 편안한 생활환경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88.3%에 달했다. 파격적인 연봉은 82.8%였다.

연말 개청 목표인 우주항공청 설립에 가장 걸림돌로는 '부처 조직 이기주의(28.6%)', '정부 의지 부족(18.3%)', '국회 비협조(17.1%)', '우주항공 분야 기득권 집단(11.0%)' 순으로 많았다. 최근 불거진 경남 사천과 대전·세종을 둘러싼 우주항공청 위치선정의 불협화음을 걸림돌이라고 답한 비중은 8.8%였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장은 "국민들이 우주항공청 설립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최고 인재 확보와 창의적 연구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와 장치를 우주항공청 특별법과 하위법령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역별, 성별, 연령별 기준 비례할당 추출방법을 통해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 ±3.1%포인트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국민 80% "우주항공청 설립해야"
우주항공청의 성공적인 설립 요건별 중요 정도

국민 80% "우주항공청 설립해야"
우주항공청 목표 성과 달성 요건별 중요 정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