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90도 직각주차` 시대 열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90도 직각주차` 시대 열린다
현대모비스 인휠시스템이 장작된 e코너모듈. 현대모비스 제공

자동차의 각 바퀴에 구동 모터가 들어가는 기술이 개발되면서 '90도 주차'가 가능한 크랩 주행(게처럼 옆으로 이동)부터 제자리 회전(제로턴)이 가능한 첨단 주행 시대가 조만간 열린다.

현대모비스는 차량 각 바퀴를 모터가 직접 제어하는 '4륜 독립 구동 인휠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인휠 시스템은 구동모터와 제어기 기술이 핵심으로 현대모비스는 관련 기술을 모두 자체 개발했다. 이는 현재 전 세계에서 양산 사례가 없는 신기술로, 현대모비스는 현재 아이오닉5 기반으로 개발 차량을 구성해 현대차와 양산을 위한 신뢰성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휠 시스템의 주요 특징은 동력 효율·전비 향상, 항속 거리 증대, 주행 성능 개선, 특수 모션 구현 등이다. 차량에 인휠 시스템을 적용하면 드라이브 샤프트(구동력을 바퀴에 전달해주는 기계 부품)와 같은 별도의 동력 전달 부품이 필요 없어 구동 효율이 극대화될 수 있고 이를 통한 전비 향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인휠 시스템은 전동화 차량의 주행 거리를 늘리는데도 도움이 된다. 기존 구동시스템이 바퀴 안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그 공간을 활용해 배터리 용량을 늘릴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인휠은 네 바퀴를 각 모터가 직접 제어하기 때문에 구동력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최적의 선회 성능이나 차체 자세 제어 성능을 제공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4륜 인휠 시스템은 전후좌우 효율적인 토크 분배를 통해 선회 성능 향상과 함께 20% 이상의 전비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휠 시스템을 적용하면 제로턴이나 크랩 주행 등 특수 모션을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가 올해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CES 2023에서 선보인 아이오닉5 기반 e-코너 시스템의 핵심 기술도 인휠이라고 할 수 있다. e-코너 시스템은 구동부에 해당하는 인휠을 중심으로 전자식 조향, 제동, 현가 기술이 융합된 통합 솔루션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실제 차량을 대상으로 e-코너 시스템 개발을 진행 중이며, 5년 안에 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오흥섭 현대모비스 전동화BU장인 전무는 "인휠 시스템의 실제 양산이 가능하도록 올해 말까지 내구 신뢰성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응 가능하도록 기술 완성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90도 직각주차` 시대 열린다
현대모비스 인휠시스템이 장착된 아이오닉 5. 현대모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