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체포영장 발부` 푸틴, 직접 운전해 극비리에 크림반도 방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크림반도 병합 9주년이 된 18일(현지시간) 자신이 직접 운전해 크림반도를 예고 없이 방문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조차 TV 화면을 확인한 뒤에야 소식을 전할 정도로 푸틴 대통령의 크림반도 방문은 극도의 보안 속에 전격적으로 진행됐다.

AP, AFP, 로이터 통신은 이날 러시아 현지 방송사가 공개한 TV 영상을 토대로 푸틴 대통령의 크림반도 방문을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크림반도 서남부 항구도시 세바스토폴까지 직접 차를 운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가 임명한 미하일 라즈보자예프 세바스토폴 시장은 "화상 회의로 대통령에게 보고할 준비를 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직접 왔다"며 "대통령은 놀라게 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고 했다.

라즈보자예프 시장은 "이런 역사적인 날에 대통령은 항상 세바스토폴 시민들과 함께한다"며 "우리나라에는 놀라운 지도자가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라즈보자예프 시장의 안내를 받으며 이날 개교한 어린이 센터와 미술 학교를 둘러봤다.

AP는 푸틴 대통령이 국제형사재판소 조치를 의식해서 어린이 센터와 미술 학교를 방문지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푸틴 대통령의 크림반도 방문은 국제형사재판소가 푸틴 대통령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한 지 하루 만에 일어난 일이다.

그가 이번 방문에서 국제형사재판소의 결정에 대해 어떤 발언을 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국제형사재판소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아동을 '불법적으로 이주시킨' 전쟁범죄 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자국으로 병합했다. 친서방 노선을 채택한 우크라이나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다.

그해 3월 16일 크림 거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러시아 귀속 찬반 여부를 묻는 투표를 실시해 96.7%가 귀속을 지지했다는 것을 근거로 삼았다.

이어 같은 해 3월 18일 푸틴 대통령은 크림 병합 협정에 서명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무력 점령한 상태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는 무효라고 주장하며 반환을 요구했다.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를 포함한 모든 러시아 점령지의 탈환 목표를 꺾지 않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체포영장 발부` 푸틴, 직접 운전해 극비리에 크림반도 방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크림반도 남서부 항구도시 세바스토폴을 방문해 미하일 라즈보자예프 시장의 안내를 받으며 어린이 예술공예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세바스토폴 타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