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기시다, 어젯밤 `화합주`…`한일 우호의 맛`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맥주·소주 곁들여 마셔…대통령실 "독도 얘기 전혀 없었다"
尹·기시다, 어젯밤 `화합주`…`한일 우호의 맛`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에서 친교의 시간을 함께하며 생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6일 저녁 한일정상회담을 마치고 화합의 뜻으로 '화합주'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두 정상은 먼저 도쿄 번화가인 긴자의 스키야키 식당 '요시자와'(吉澤)에서 부부 동반으로 만나 저녁 식사를 했다. 이어 인근의 '렌가테이'(煉瓦亭)로 자리를 옮겨 대화를 이어갔다. 일본식 돈가스와 오므라이스의 발상지로 알려진 곳이다.

이 자리에서 맥주잔을 기울이던 윤 대통령은 화합하는 뜻으로 한국 소주를 함께 마셔보자고 제안했고, 그렇게 맥주와 소주를 곁들여 마신 기시다 총리는 '한일 우호의 맛'이라는 표현으로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특산 고구마 소주도 등장했다고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허심탄회한 분위기 속에 본인 임기 내 한일관계를 전례 없이 진전시키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자 기시다 총리도 적극 공감을 나타냈다는 후문이다.

'셔틀 외교' 복원 차원에서 한국 답방을 약속한 기시다 총리는 나중에 방한해서도 윤 대통령과 이런 친교 행사를 갖기를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통령실은 일부 일본 언론 보도와 달리 전날 회담에서 독도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독도와 관련해 전혀 얘기가 없었다"며 "소인수 회담과 확대 회담에서도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논의된 내용을 전부 다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고 공식 발표 위주로 보는 게 좋겠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다만, "문재인 정권 초반 사실상 합의 파기와 가까운 조치를 했고, 임기 말에 가서는 파기가 아니라는 식으로 얘기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밝혀두는 게 상황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尹·기시다, 어젯밤 `화합주`…`한일 우호의 맛`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찬 뒤 친교의 시간을 마친 뒤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를 나서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