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이스트 간 尹 "국정, 이념 아닌 과학에 맞춰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정부가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지방시대의 핵심적인 두 축은 첨단 과학기술과 교육"이라며 "지역대학을 지역발전의 허브로 삼고, 지역인재들이 그 지역에서 기술 창업에 도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전 카이스트 창업원을 찾아 과학기술·디지털 혁신기업인들과의 대화의 시간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2일에도 'CES 디지털 혁신기업인과의 대화'를 갖는 등 최근 과학기술인들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초고해상도 위성영상과 삼차원 영상측정 현미경, 시각·청각·휠체어 장애인을 위한 AI 민원안내 시스템 등 참석기업의 기·제품이 전시된 시연 부스를 둘러봤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방금 전 혁신 기술을 둘러봤다. 대전이 대한민국 첨단 과학기술 경쟁력의 뿌리이자 글로벌 인재의 보고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지만 더 실감했다"며 "첨단 과학기술, 디지털 역량을 토대로 혁신성장뿐 아니라 세계 무대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과학기술인들을 치켜세웠다. 윤 대통령은 이어 "대전은 지방시대의 모범"이라며 "대학과 기업, 기업과 연구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연결은 물론이거니와 다양한 연구 분야 간의 연결이 자유자재로 가능한 곳"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지방정부도 첨단 과학기술과 디지털 혁신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 지자체는 SOC(사회적 인프라)구축, 산업단지 개발 등 하드웨어적인 인프라 확충에만 우선순위를 뒀는데, 이제는 디지털을 지역발전의 중심에 두고 전 세계와 연결이 이뤄지고 있다"며 "정부 역시 지역에 뿌리를 둔 첨단 과학기술, 디지털 혁신기업이 당당하게 세계 무대로 나가서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해외순방 때나 부처별 업무보고, 그리고 국무회의에서도 글로벌 스탠더드를 강조했다. 이것은 바로 여러분 같은 혁신기업이 될 수 있도록 대한민국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국정을 이념이 아니라 과학에 맞추고, 또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서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를 지향할 때 우리 기업들도 세계 기업들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혁신기업인들과 함께 우리 정부도 열심히 뛰겠다"고 약속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카이스트 간 尹 "국정, 이념 아닌 과학에 맞춰야"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열린 대전 과학기술·디지털 혁신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