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셔클 앱으로 택시 호출”…현대차, 택시연합회와 모빌리티서비스 MOU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는 수요응답형 기반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인 '셔클'을 택시에 접목한다. '셔클'은 자율주행 로보셔틀 이용부터 대중교통 환승할인 등도 제공한다.

현대차는 이번 택시 호출 서비스 등을 비롯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등 미래 교통수단으로 플랫폼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자동차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전국택시연합회관에서 전국택시연합회와 '수요응답형 기반 통합 MaaS 플랫폼 및 택시 산업 발전을 위한 전략적 제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송창현 현대차 TaaS본부 사장,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MaaS는 'Mobility as a Service'의 약자로,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의 교통수단처럼 연계해 단일 플랫폼으로 모든 교통수단에 대한 최적 경로 안내, 예약, 결제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이번 MOU는 셔클의 서비스 확대와 통합 MaaS 플랫폼 구축을 위해 추진됐다.

현대차는 대중교통 환승이 가능한 수요응답형 교통(DRT) 서비스와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를 연동한 셔클 플랫폼에 택시까지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고객들이 셔클 앱 하나로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무료 택시호출 서비스, 통합 요금제 등 택시업계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택시업계의 신규 서비스 론칭과 사업모델 개발을 지원하는 등 상생 방안을 마련한다.

전국택시연합회는 1654개의 전국의 법인 택시업체들이 셔클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대차가 지난 2021년 선보인 국내 첫 인공지능 수요응답형 교통수단 서비스 셔클은 공유 킥보드, 자율주행 로보셔틀 등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며, 일부 지역에서는 대중교통 환승할인을 적용해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을 높였다. 셔클 서비스는 현재 세종시, 파주시 등에서 운영 중으로 다양한 지자체들과 협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 확대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앞으로 택시 호출뿐 아니라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등 미래 이동 수단까지 포함해 대중교통, 광역 교통과 연계되는 MaaS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김수영 현대차 MCS랩 상무는 "셔클 플랫폼과 전국 택시운송사업자가 통합 MaaS 플랫폼을 완성시켜 나가고자 한다"며 "전통적인 운송 사업자들과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고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의 자유를 제공할 것" 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셔클 앱으로 택시 호출”…현대차, 택시연합회와 모빌리티서비스 MOU
현대자동차의 인공지능 수요응답형 교통수단 '셔클' 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