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럽 홀린 현대차그룹, 작년 점유율 상승 `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의 작년 유럽 자동차 시장 점유율이 완성차 업체 중 가장 큰 상승폭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작년 현대차·기아의 유럽 시장 합산 점유율은 9.4%로 전년보다 0.75%포인트 높아졌다.

도요타는 0.69%포인트, 포드 0.17%포인트, 르노 0.12%포인트, 메르세데스-벤츠 0.04%, 혼다는 0.01% 각각 높아졌다.

반면 스텔란티스는 2.01%포인트 하락했고 폭스바겐그룹(0.40%포인트↓), 볼보(0.21%포인트↓), 재규어랜드로버(0.21%포인트↓), 미쓰비시(0.12%포인트↓), 마쯔다(0.08%포인트↓), BMW그룹(0.05%포인트↓), 닛산(0.01%포인트↓)도 점유율이 떨어졌다.

작년 유럽 시장점유율 1위는 폭스바겐그룹으로 24.72%를 기록했고 스텔란티스는 18.18%로 뒤를 이었다.

4위를 기록한 현대차그룹은 3위 르노그룹(9.41%)을 0.01%포인트 차, 500여대 차이로 바싹 따라붙었다. 현대차그룹이 연간 9%대 점유율을 기록한 것은 작년이 처음이다.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유럽서 전기차 14만3460대를 판매해 전년보다 5.9% 늘었다. 현대차그룹에서 가장 많이 판매한 전기차는 기아의 친환경 전용 모델 니로 EV(3만8122대)다.

현대차는 올해 유럽 판매 목표량을 59만3000대, 기아는 57만대로 작년보다 4.0%, 4.2% 각각 상향 조정했다.

윤태식 현대차 IR팀장은 지난달 말 실적발표에서 "유럽은 인플레이션과 지정학적 리스크로 전체적인 산업 수요 성장 둔화가 예상되고 있지만 EV 시장의 견고한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며 "아이오닉 6 판매 본격화, 신형 코나 EV 출시, GV60 등 제네시스 EV 판매 비중 확대를 통해 유럽에서의 전기차 판매량을 20% 이상 늘려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유럽 홀린 현대차그룹, 작년 점유율 상승 `톱`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