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민정 깊은 한숨 “尹정부 잘 좀 했으면…왜 부끄러움을 국민이 감당하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민정 민주당 의원, 10·29 이태원 참사 관련 尹정부 대응 질타하며 맹비판 쏟아내
“10·29 이태원 참사 이후 유가족과 피해자들의 시간은 멈췄다”
“159명이 생명을 잃었음에도 尹정부는 유가족들의 눈물 외면한 채 책임 회피 모습으로 일관”
“尹정부서 경제 침체, 난방비 폭등, 외교 참사까지 연이은 참사 일어나고 있어”
“우리가 어렵게 만들어놓은 대한민국 무너뜨리지 않기 위해 최선 다 할 것”
고민정 깊은 한숨 “尹정부 잘 좀 했으면…왜 부끄러움을 국민이 감당하나”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민정 SNS, 국민의힘 제공>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29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행사에 참여한 사실을 전하면서 윤석열 정부를 맹비판하고 나섰다.

고민정 의원은 "윤석열 정부 잘 좀 했으면 좋겠다"면서 "대한민국의 국격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며, 왜 국민이 부끄러움을 감당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직격했다.

고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태원 참사 후) 100일의 시간이 흘렀다. 10·29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행사에 참석했다. 서울 광장 앞 분향소 설치를 막으려 경찰력이 투입되면서 여러 명이 뒤엉켜 유가족 한분이 실신하기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10·29 이후 유가족과 피해자들의 시간은 멈췄다"며 "159명의 생명을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정부는 유가족들의 눈물을 외면한 채 책임 회피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윤석열 정부의 대응을 질타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유가족들은 그때의 아픔과 슬픔 속에서 살아간다. 잊지 않겠다"면서 "독립적 진상조사기구 설치, 행안부 장관 파면,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 진상규명을 이룰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하겠다. 다시 한 번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끝으로 고 의원은 "이어 윤석열 정부 규탄대회에 참석했다. 경제 침체, 난방비 폭등, 외교 참사까지 연이은 참사가 일어나고 있다"며 "우리가 어렵게 만들어 놓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두고 유족들이 추모 행진 중 기습적으로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광장 옆 세종대로에서 추모대회를 개최했다. 경찰은 이를 미신고 집회로 판단해 해산 절차에 돌입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는 전날 오전 11시쯤 지하철 4호선 녹사평역 분향소에서부터 추모대회 장소인 세종대로로 행진했다. 그러던 중 예고 없이 서울광장에서 발길을 멈추고 분향소 천막 설치를 시작했다. 설치 지점은 서울도서관 앞 인도로, 서울시 관할 구역이다.

고민정 깊은 한숨 “尹정부 잘 좀 했으면…왜 부끄러움을 국민이 감당하나”
<연합뉴스>

고민정 깊은 한숨 “尹정부 잘 좀 했으면…왜 부끄러움을 국민이 감당하나”
<연합뉴스>

유가족들은 애초 행진 후 광화문 광장에서 참사 100일 추모대회를 하기로 했으나 서울시의 불허로 장소를 광화문광장 옆 세종대로로 옮긴 상황이었다.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이 분향소 설치를 저지하려다 뒤로 밀렸고, 이후 서울시 공무원 70여명도 철거를 위해 진입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양측의 대치·충돌 과정에서 20대 유가족 한 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119구급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유가족들은 결국 오후 2시 10분쯤 분향소를 설치한 뒤 영정사진 159개를 올렸다. 이후 시청역 4번출구 옆에 무대 차량을 설치하고 추모대회를 시작했다.

유가족 단체는 집회 신고를 한 장소라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행진 신고만 했을 뿐 집회 신고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관할인 남대문경찰서는 오후 3시 10분부터 "신고된 범위를 벗어난 집회"라고 안내하며 해산 절차에 들어갔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20조에 따르면, 관할경찰서장은 불법 집회에 대해 자진해산할 것을 요청하고 이에 따르지 않으면 해산을 명할 수 있다. 해산 절차는 '종결 선언 요청→자진 해산 요청→해산명령·직접해산' 순으로 진행된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