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온, 누적 수주 290兆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기차용 배터리 수요 증가 호조
LG엔솔 등 3사 합산 땐 900조대
SK온의 전기차용 배터리 누적 수주액이 290조원을 넘어섰다. 국내 업계 1위인 LG에너지솔루션과 합치면 누적 수주액이 700조원에 이르며, 업계에서는 수주액을 공개하지 않은 삼성SDI까지 합칠 경우 900조원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5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SK온은 지난달 말 기준 누적 수주액 290조원을 돌파했다. 약 7조원대로 예상되는 SK온의 지난해 연 매출액의 40배를 훌쩍 넘는 규모다.

이는 튀르키예 설비 투자 등 현재 논의 중인 업무협약 단계의 투자 계획은 반영되지 않은 수치다. 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와 증량 합의를 마친 물량까지 반영하면 실제 수주액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SK온은 지난해부터 완성차 업체와 계약까지 마친 수주 물량과 실제 증량 요청에 합의한 물량을 구분해 관리하는 자체 프로그램을 구축, 프로젝트별 수주 상황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수주액 가운데 상당 부분은 현대차와 미국 포드사에 납품하기로 한 물량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SK온과 포드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 블루오벌SK를 통해 미국 켄터키주와 테네시주에 배터리 생산기지 3개를 구축하고 있다. 연간 총 129GWh 규모로, 이는 포드의 F-150 라이트닝 전기차 픽업트럭을 약 120만대씩 생산하는 규모다.

현대차의 대표 전기차량인 아이오닉5와 기아 EV6에도 공급을 늘리고 있다. SK온은 아이오닉7 등 향후 출시할 모델에도 납품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폭스바겐그룹과 다임러그룹, 중국 북경자동차그룹 등과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배터리 업계는 급변하는 전기차 시장의 특성상 선수주, 후설비투자 형태로 사업이 이뤄진다.

SK온은 한국과 미국, 헝가리 등 국내외에서 배터리 생산공장 8개를 가동하면서 연간 88.7GWh의 생산 능력을 갖췄다. 여기에 현재 건설 중인 5개 공장이 완공되는 2025년 이후에는 생산 규모가 220GWh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수주액 385조원을 돌파한 LG에너지솔루션도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540GWh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달 27일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연간 매출을 작년 대비 25∼30% 확대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온, 누적 수주 290兆
SK온과 포드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 블루오벌SK의 켄터키 공장 건설 현장. SK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