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보수 분열` 재차밝힌 박지원 "공천 칼질당한 사람들 모여 보수 1당 될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수 분열` 재차밝힌 박지원 "공천 칼질당한 사람들 모여 보수 1당 될것"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28일 대구 한영아트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초청 특강에서 '만약 지금 DJ(김대중 전 대통령)였다면'이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28일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이후 여야간 대화가 사라졌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원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초청 '만약 지금 DJ(김대중 전 대통령)였다면'이란 주제의 특강에서 "여당이건 야당이건 싸울 때 싸우고 일할 때 일하고 대화를 하면서 풀어갔었는데 윤 대통령이 되면서 여야 간에 대화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지금 8개월이 되도록 야당과는 말을 하지 않는다"라며 "심지어 김건희 여사까지도 대통령 관저에서 계속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을 초청해서 얘기하는 걸 보면 아마 그 집에 곧 전당대회가 있구나, 이런 생각을 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윤 대통령이 지난해 9월 22일 정치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다"면서 "대통령이 거짓말을 하면 우리 국민이 누구를 이제 믿어야 하나"라고 꼬집었다.



박 전 원장은 이어 "내년 국회의원 선거 전까지 공천에서 칼질 당한 사람들이 이준석 전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나경원 전 의원과 보수 신당을 창당할 것"이라며 "이 보수 신당이 오히려 보수당의 1당이 될 것"이라고 말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의 분열'과 '보수 신당 창당' 견해를 이날 재차 같은 주장했다.

그는 또 "(보수진영이) 윤 대통령의 황태자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키우고 있다"며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원희룡 장관, 안철수 의원이 그대로 있겠나. 또 한 번 보수의 분열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나경원 전 의원 당대표 불출마 선언을 두고도 "어떤 대통령이 당 대표(선거)에 못 나오도록 이렇게 극심하게 총기 난사를 하나"라며 "나도 정치를 오래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처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