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내일 국무회의서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열리는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하기로 했다. 집단 운송거부 중인 화물연대에 업무개시 명령을 내릴지 여부를 직접 심의하겠다는 뜻이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28일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이날 비공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관계 수석들에게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노사 법치주의를 확실히 세워야 한다'면서 '노동문제는 노(勞)측의 불법행위든 사(社)측 불법행위든 법과 원칙을 확실하게 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이어 "윤 대통령은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할 내일(29일)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9일 예정된 국무회의는 원래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국무회의다. 그러나 한 총리가 이날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 등을 위해 출국하기 때문에 윤 대통령이 직접 국무회의를 주재하기로 한 것이다.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경제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서둘러 업무개시 명령 등 압박 카드를 쓰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를 열고 화물연대 사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 뒤 오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중심으로 화물연대 측과 면담에 나설 예정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내일 국무회의서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