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첼리스트 `청담동 술자리` 거짓말…가짜뉴스 대변인 김의겸 의원직사퇴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힘 "첼리스트 `청담동 술자리` 거짓말…가짜뉴스 대변인 김의겸 의원직사퇴해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앤장' 변호사 30여명이 모여 술자리를 가졌다는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이 거짓말로 확인되자 24일 국민의힘은 국회 국정감사 당시 '더탐사' 보도가 근거라며 루머를 유포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대국민 사퇴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당엔 김의겸 의원의 중앙당 대변인직 즉각 해임을 촉구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원회의에서 "'자정 넘은 시각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을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는 23일 경찰에 출석해 '청담동 술자리는 없었다. 남자친구를 속이려 거짓말한 것'이라고 진술했다"며 "김 의원이 국감장에서 폭로한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이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전 비대위원은 "김 의원은 첼리스트의 전 남자친구로부터 이 거짓 제보를 받아 국감장에서 진실인 양 폭로했다. 국감장에서 대국민 거짓말 잔치를 한 셈이다. 게다가 김의겸 의원은 '더탐사와 협업했다'는 실토를 함으로써 '공모관계'까지 인정했다"며 "김 의원은 대국민 거짓말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나아가 김 의원의 다른 행적도 겨냥 "얼마 전 주한 EU 대사의 발언을 왜곡 발표함으로써 외교 결례를 한 적도 있다"며 "청와대 대변인으로 '관사 재테크'를 한 '흑석 선생' 전력에 이어 기본적인 팩트체크도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를 한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고 짚었다. "더 이상 공인 지위에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라고 직격했다.

김행 비대위원은 민주당 지도부로 화살을 돌려 "민주당은 한술 더 떠 진실규명 전담팀까지 구성하겠다고 한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 일은 '제2의 국정농단'에 해당하는 엄청난 사건이라고 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법무부 장관은 법무사무를 관장하는 자리에 있는 사람으로 이해관계가 있는 로펌과 자리를 한 것만도 문제 소지가 크고 대통령까지 했다면 더 큰 문제다'고 했다"고 짚었다.

특히 김행 비대위원은 "거짓말의 정점은 이재명 당대표다. (성남 대장동 택지개발 특혜-불법대선자금 의혹 관련) 측근인 김용(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모두 구속됐는데도 계속 거짓말"이라며 "당대표, 최고위원, 중진 의원, 대변인까지 집단 리플리 증후군에 걸려 있는 것이다. 이들은 대한민국에 곰팡이를 피운다"고 날을 세웠다.

김병민 비대위원도 "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에서 (더탐사에서 첼리스트의 육성을 폭로한) 이런 저급한 녹취를 공개적으로 재생하고 가짜뉴스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조차 없이 TF 구성을 주장하며 선동에 열을 올리기 바빴다"며 "가짜뉴스가 드러났으면 부끄러운 행동에 고개 숙이고 김 의원을 대변인직에서 즉각 해임하는 것이 상식 아니냐"고 가세했다.

그는 "합리적 의혹 제기는 가짜뉴스 선동에 쓰일 것이 아니라 대장동 일당 범죄에 대한 진실규명에 쓰이는 게 더 상식적일 것"이라며 "국민과 언론의 합리적 의혹 제기에 이 대표는 침묵으로 일관하지 말고 민주당의 방탄 뒤에 숨지 말고 직접 국민 앞에 나와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답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