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 열고 최신 개발지식 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HN,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 열고 최신 개발지식 공유
박근한 NHN 기술위원회 이사가 NHN포워드 행사에서 키노트 강연을 하고 있다. NHN 제공

NHN이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를 24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었다.

3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NHN 포워드'에는 사전 참가 신청자가 6500명을 넘었으며, 이 가운데 추첨을 거쳐 250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 키노트에는 NHN 기술위원회를 총괄하고 있는 박근한 이사를 필두로 류희태 게임기술센터장 이사, 이진수 NHN데이터 대표, 김명신 NHN클라우드 CTO 등 NHN의 주요 기술 리더가 나와 현재 NHN이 글로벌 톱 티어 테크 기업을 목표로 실행하고 있는 기술 개발 여정을 소개했다.

박근한 NHN 기술위원회 총괄은 키노트에서 "NHN이 제공하는 클라우드·AI, 게임, 결제, 광고, 커머스, 콘텐츠 등 다양한 서비스의 원천은 역시 기술"이라며 "각 분야 기술의 유기적 연결을 바탕으로 가치를 드높이며 앞으로도 최신 기술을 모든 사람들이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류희태 NHN 게임기술센터장은 게임기술 개발 리더로서 NHN의 캐주얼 게임 제작 노하우를 녹여 만든 신규 퍼즐 게임 개발 엔진 '엠브릭'을 선보였다. 이진수 NHN데이터 대표는 자사 글로벌 사업 청사진과 데이터 기반 기술의 방향성을 제안했다. 김명신 NHN클라우드 CTO는 내년 개소 목표로 건립 중인 '광주 국가 AI 데이터센터'를 포함한 데이터센터 확대 전략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통합 메시징 플랫폼 서비스 등 사업과 기술 성장 내용을 소개했다.

이어진 트랙별 세션에서는 ▲AI ▲클라우드 ▲백엔드 ▲프런트엔드 ▲인프라·보안 ▲성능개선 ▲데이터활용 ▲UI ▲협업툴 등 다채로운 주제의 총 42개 세션으로 '전문 개발지식 전수'와 '기술 트렌드 공유'를 아우르는 발표들이 진행됐다. 행사장 내 별도 공간에는 기술과 일상생활을 주제로 경험을 공유하는 '라운지 토크'와 함께 코오롱베니트, 인텔코리아, 레드햇코리아, 깃허브, 이테크시스템 등 기술기업이 자사 서비스를 소개하는 전시 부스가 마련됐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