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콘진원, 신용보증기금과 콘텐츠 산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콘진원, 신용보증기금과 콘텐츠 산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
조현래(왼쪽)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과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23일 열린 '문화콘텐츠산업 투자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중소기업 전문 종합금융기관 신용보증기금과 '문화콘텐츠산업 투자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 간 최초로 대출, 융자 중심의 보증을 넘어 투자의 영역으로 중소기업 자금 지원의 범위를 확대하는 데 의의가 있다. 그동안 콘진원은 신보와 함께 △문화콘텐츠 기업 보증 △콘텐츠 IP(지식재산권) 보증 △K-콘텐츠 혁신성장 보증 등 콘텐츠 특화 보증과 문화산업완성 보증 제도를 통해 콘텐츠 기업의 안정적인 운전 자금, 제작·사업화자금 확보를 위한 보증부 대출을 지원해왔다.

양사는 지난 6월부터 투·융자복합금융 지원을 위한 '문화콘텐츠 프로젝트투자 지원 프로그램'을 신규 출시해 운영하고 있다. 인건비와 시각특수효과(VFX), 대관비 등 재료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콘텐츠 산업을 대상으로 투자와 융자를 복합 지원해 원활한 제작자금 조달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다.

신용보증을 이용 중이거나 예정인 콘텐츠 기업은 투자용 콘텐츠 가치 평가를 통해 일정 등급 요건을 충족할 경우 신보의 보증과 연계해 추가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추천받는다. 현재는 영화, 방송, 공연 프로젝트에 한정해 운영하고 있으나 점차 타 장르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콘진원은 콘텐츠 가치 평가 투자검토 기관을 캐피탈원, 로간벤처스 등 기존 가치평가연계펀드 운용사에서 문화계정 자펀드 운용사 26개사로 확대·운영한다. 콘진원은 제작사가 가치평가 신청 시 선택한 투자 검토 협력사에 가치평가 결과 보고서를 전달하는 등 투자유치 전 과정에서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조현래 콘진원 원장은 "융자나 투자 등 단일 정책금융 상품만으로는 콘텐츠 제작비 조달이 어렵다는 산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투자협력 기관을 확대했다"며 "앞으로 신보와 유기적으로 협업해 우수 K-콘텐츠의 투자유치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