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대로 폭발한 김의겸, ‘도어스테핑 중단’ 尹 저격…“강조하던 소통은 ‘쇼통’인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자의 불편한 질문 한 번에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버린 것”
“‘불편한 질문’은 건너뛰고 본인이 하고픈 말만 일방적으로 전달하겠다는 뜻으로 보여”
“尹정부가 취재를 소통이 아닌 일방적 홍보 수단으로 여기고 있다는 방증”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 논평 “언론사의 항의 한 번 들었다고 중단하는 건 황당”
“언론을 길들이려 하지 마시라…권력이 언론 길들이려고 하는 순간 국민과의 소통도 끝”
제대로 폭발한 김의겸, ‘도어스테핑 중단’ 尹 저격…“강조하던 소통은 ‘쇼통’인가”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의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중단을 선언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당초 윤석열 대통령은 도어스테핑을 기자들이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계속하겠다고 말했었다"면서 "그런데 그 약속을 기자의 불편한 질문 한 번에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버린 것"이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의겸 의원은 22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하던 '소통'은 '쇼통'입니까"라는 제하의 서면브리핑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회견을 무기한 중단했다. 불편한 질문을 한 MBC 기자와의 설전, 기자의 항의가 발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특정 언론사와의 갈등을 이유로 전체 언론과의 단절을 선언한 것은 '언론 길들이기'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실제로 대통령실은 MBC 기자에 대한 '출입기자 등록 취소', '기자실 출입정지', '해당 기자의 교체'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언론과의 소통이 궁극적으로 국민과의 소통이라 생각한다'고 했다"며 "그러나 불과 3개월 만에 '국민을 불편하게 만드는 도어스테핑을 유지할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한다"고 윤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불편한 질문', '아픈 질문'은 건너뛰고 본인이 하고픈 말만 일방적으로 전달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취재를 소통이 아닌 일방적 홍보 수단으로 여기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끝으로 김 의원은 "지금 대통령이 언론을 대하는 태도는 '소통'이 아닌 '쇼통'"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불편한 언론사', '아픈 언론'에 대한 차단벽을 당장 걷어내고 국민 소통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살펴 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문답을 MBC 기자의 항의 때문에 중지한다고 한다"며 "애초에 누가 하라고 한 적도 없는 출근길 문답이니 판단은 대통령의 몫"이라고 비판했다.
제대로 폭발한 김의겸, ‘도어스테핑 중단’ 尹 저격…“강조하던 소통은 ‘쇼통’인가”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안호영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안 수석대변인은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을 위해 청와대를 버렸다고 말했다. 언론사의 항의 한 번 들었다고 중단하는 것은 황당하다"면서 "이럴 것이면 청와대는 왜 나와서 수많은 사달을 일으킨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 국정운영이 기분 따라 하는 것인가"라고 직격했다.

이어 "결국 발단은 대통령 비속어 보도에 대한 대통령의 불쾌함이다. 윤 대통령에게 욕설 참사는 끝나지 않았다. 외교 참사를 넘어 언론탄압으로 비화했을 뿐"이라며 "윤 대통령은 지금도 국민과 언론을 상태로 한 청력 테스트를 강요하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권력의 힘으로 언론을 짓눌러도 욕설 참사는 지워지지 않는다"고 윤 대통령 욕설 논란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헌법이 보장한 언론의 자유를 훼손하고 언론을 길들이려고 한 대통령이란 오명만 커질 뿐"이라면서 "언론을 길들이려 하지 마시라. 권력이 언론을 길들이려고 하는 순간 국민과의 소통도 끝이다. 언론이 아무리 좋게 보도해도 국정 무능과 실패를 감출 수는 없다. 윤 대통령은 하루빨리 욕설 참사를 겸허히 사과하고 국정 기조와 내각을 전면 쇄신하시라.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을 계속한다면 국민은 윤석열 정부에 레드카드를 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