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INANCE] 하루 맡겨도 최고 연 3.5%… 저축銀 파킹통장 이자 쏠쏠하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며 금융권의 예·적금 유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저축은행들은 하루만 맡겨도 최고 연 3% 이상의 이자를 주는 '파킹통장'으로 금융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파킹통장은 잠시 주차하듯이 목돈을 보관해두는 용도로 쓰는 통장을 의미한다. 금리 상승기 자금을 묶어두길 꺼리는 고객들이 파킹통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예치금액의 한도나 우대금리 조건에 따라 여러 상품에 가입하는 고객들도 적지 않다.

웰컴저축은행은 4일 보통예금 상품 기본 금리를 기존보다 0.5%포인트 오른 연 2%로 인상했다.

이번 금리 인상에 따라 파킹통장으로 활용 가능한 '웰컴 직장인사랑 보통예금'은 연 2%의 이자를 준다. 이 상품은 △100만원 이상 급여이체(0.5%포인트) △1건 이상 자동이체(0.5%포인트) △개인정보 마케팅 이용 동의(0.5%포인트) 등 3가지 조건을 충족하면 최고 1.5%포인트 금리를 우대해 금리가 연 3.5%까지 높아진다.

OK저축은행의 대표 파킹통장 상품인 'OK세컨드통장'은 최고 연 3.3%의 금리를 제공한다. 1000만원까지 기본금리 연 3.0%가 적용되며, 다른 은행 오픈뱅킹에 계좌를 등록하면 우대금리 0.3%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페퍼스파킹통장'의 금리를 연 3.2%로 인상했다. 별도 조건 없이 5000만원까지 최고 연 3.2%의 금리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5000만원 초과분은 연 1.0% 금리가 적용된다.

SBI저축은행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사이다뱅크'에서 판매하는 수신상품 금리를 0.25~1%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보통예금(파킹통장)도 연 3.2%의 금리를 1억원까지 적용받을 수 있다.

저축은행들이 파킹통장에 파격적인 금리를 제공하는 것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금리가 연 3%대로 높아지자 수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승부수로 풀이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수신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 혜택을 늘리기 위해 금리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길홍기자 slize@dt.co.kr





[THE FINANCE] 하루 맡겨도 최고 연 3.5%… 저축銀 파킹통장 이자 쏠쏠하네
웰컴저축은행 제공.

[THE FINANCE] 하루 맡겨도 최고 연 3.5%… 저축銀 파킹통장 이자 쏠쏠하네
SBI저축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