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흔들림 없이 나아가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흔들림 없이 나아가길"
문재인 전 대통령.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4일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을 맞아 "10·4 공동선언의 정신을 되살려 공존 공생과 평화번영으로 흔들림 없이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노무현 대통령님이 육로로 금단의 선을 넘으며 북녘땅을 밟았던 그날의 감격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은 10·4 선언을 통해 남북관계와 평화 번영의 담대한 구상을 밝혔다. 항구적 평화 체제와 번영의 경제 공동체로 나아가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천 가능한 약속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감스럽게도 그 정신은 다음 정부로 이어지지 못했다. 그러나 한반도 평화와 상생 번영의 길은 포기할 수 없는 꿈이었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지금 또다시 한반도 상황이 매우 불안하다. 하지만 다시 시작해야 한다.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 강대국에 의존하며 종속되는 것이 아니라 철저히 국익과 평화의 가치를 우선하여 남북관계를 복원해 나가야 한다. 한반도를 중심으로 동북아와 아시아, 더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의 길을 구상했던 10·4 공동선언의 원대한 포부를 남북한이 함께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아울러 "북한은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모라토리엄(유예) 약속을 지켜야 한다. 남북한 모두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는 것을 멈추고 대화 모색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