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폭발, 이재명 겨냥 “형수에 욕설 퍼붓고도 큰소리 뻥뻥…기가 찰 노릇”

“도둑이 큰소리치는 세상, 더 이상 그냥 묵과해선 안 돼”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개발 비리 의혹 몸통이 고개를 뻣뻣이 쳐들고 도리어 野 탄압하지 말라며 호통쳐”
“수십억원의 뇌물 받고 무려 7~8000억원의 부동산 특혜를 줬다는 의혹 몸통이 방실방실 웃고 다녀”
“정말 비정상이 미쳐 날뛰는 세상이 아닐 수 없어…이젠 더 이상 편파적인 세상 용인해선 안 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기현 폭발, 이재명 겨냥 “형수에 욕설 퍼붓고도 큰소리 뻥뻥…기가 찰 노릇”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김기현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형과 형수에게 퍼붓고서도 부끄러움은커녕 도리어 큰소리 뻥뻥 치고 다니는 이 대표의 가식이 참 어이가 없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김기현 의원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둑이 큰소리치는 세상을 더 이상 그냥 묵과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개발 비리 의혹의 몸통이 고개를 뻣뻣이 쳐들고 도리어 야당 탄압하지 말라며 호통을 치고 있으니 그저 기가 찰 노릇"이라며 "수십억원의 뇌물을 받고 무려 7~8000억원의 부동산 특혜를 줬다는 의혹의 몸통이 방실방실 웃고 다니는데, 그 꼴을 차마 참고 보고 있을 수가 없다"고 이재명 대표를 맹비난했다.

이어 "공권력을 총동원해 선거 공작을 벌였다는 희대의 범죄혐의로 재판받고 있는데도, 그 주범이 여전히 국회의원 임기 4년을 다 채우도록 재판 진행이 지지부진인 세상"이라며 "국민의 재산인 전파를 독과점하며 특혜를 누리는 공영방송이 조작된 가짜뉴스를 만들어 대량 유포하고서도 그 책임자가 사과하지도, 사퇴하지도 않고 도리어 자기 진영을 선동해 대통령을 흠집 내기에 바쁜 세상"이라고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정말 비정상이 미쳐 날뛰는 세상이 아닐 수 없다. 이제는 더 이상 이런 비상식적이고 편파적인 세상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면서 "조작된 가짜뉴스를 보도하는 것이 '언론 자유'라니 헛소리 작작하시기 바란다. 이 세상 어디에도 '조작 자유'란 없다. 자유에는 반드시 책임이 수반되며, 조작된 자유는 엄벌의 대상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저는 무도한 권력의 무자비한 폭압에 의해 터무니없는 공작 수사도 당했고, 말도 안 되는 국회 징계도 받았다. 그래서 조작을 수반한 공작의 폐해가 얼마나 큰지를 온몸으로 똑똑히 새기고 있다"며 "조작뉴스를 만들어 자기와 자기 진영의 철밥통을 지키는 데 골몰하는 일부 몰지각한 자들이 떠벌리는 언론 자유니 뭐니 하는 헛소리에 '좋은 게 좋다'는 식으로 두루뭉술 대응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박성제 MBC 사장과 경영진이 지금 당장 사과하고 사퇴하는 것만이 MBC를 정상화시키는 유일한 길이고, 민주당 역시 즉시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 대표가 국회를 방탄막으로 악용하길 멈추고 법의 심판을 받겠다고 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자멸할 것이다. 진실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게재한 또 다른 게시물에선 "'뇌물 참사'의 몸통 이 대표는 부정부패 비리 의혹에 책임을 지고 당장 사퇴하라"는 글을 남겼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