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기업 만난 尹대통령…반도체·전기차·이차전지 11억5000만달러 투자유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UN) 총회 참석차 미국에 방문한 가운데, 정부가 반도체와 전기차,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한화로 1조6000억원에 달하는 투자유치 성과를 거뒀다.

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행사에는 북미 반도체 관련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듀폰, 인테그리스와 친환경 자동차 부품 제조사 보그워너, 이차전지 기업 솔리드에너지시스템, 신재생에너지 업체 노스랜드 파워, 에너지물류 분야 투자사 이엠피벨스타 등 글로벌 기업 대표 20여명이 함께 자리했다.

기업들은 이날 투자신고식에서 총 11억5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 규모의 외국인투자신고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구체적으로 세계 1위 반도체장비 업체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는 반도체 장비와 관련한 R&D 센터를 국내에 새로 짓기로 했다.

듀폰과 인테그리스도 반도체 소재에 대한 R&D 센터를 국내에 증설한다. 이를 통해 정부는 경제안보의 핵심인 반도체 분야에서 한미 간 공급망 협력이 더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내 반도체산업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리드에너지시스템과 보그워너도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관련한 R&D 센터를 신·증설할 계획이다. 노스랜드 파워는 남해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고, 이엠피벨스타는 초저온물류망 물류창고를 증설한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공급망 강화와 탄소중립 추진 등 정책과제 연계성이 높은 양질의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각 기업의 투자계획이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라운드테이블에는 투자신고식 참여사 등 13개 기업 대표가 참여해 한국에서의 투자 성과와 앞으로의 협력방안을 공유했다. 또 투자신고를 하지 않은 기업들은 외국인 투자 인센티브 확대, 비수도권 인재확보 지원 등을 정부 측에 요청했다.

이 장관은 "외국인 투자기업에 차별적이거나 세계 기준에 맞지 않는 규제는 과감하게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dt.co.kr

美기업 만난 尹대통령…반도체·전기차·이차전지 11억5000만달러 투자유치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