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겜, 넵튠·컬러버스와 메타버스 협력

3D 플랫폼 콘텐츠 확대 공조
시범사업 거쳐 내년 출시 목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겜, 넵튠·컬러버스와 메타버스 협력
카카오게임즈는 넵튠, 컬러버스와 메타버스 사업에 협력한다고 22일 밝혔다.

3사는 오픈형 3D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의 생태계와 콘텐츠 확대에 공조한다. 컬러버스는 가상공간, 아바타 등을 사용해 자신만의 공간을 제작할 수 있는 3D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높은 자유도와 다양성을 바탕으로 커뮤니티 공간을 만들 수 있다. 2023년 내 시범 단계를 거쳐 출시하는 게 목표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MOU에서 컬러버스 내 메타버스 공간에 활용할 게임, 캐릭터 IP(지식재산권) 확보를 담당한다. 넵튠은 메타버스 서비스 공동 기획, 제작 기술 지원, 사업·영업 지원을 맡는다. 컬러버스는 확보된 IP를 활용한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과 서버스 운영, 유지보수 등을 담당한다.

카카오게임즈는 컬러버스 플랫폼 협업을 통해 오픈형 3D 메타버스 커뮤니티 활용에 나선다.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게임 제작사들과 협의해 IP를 확보하고 게임 IP 각각의 정체성을 살린 오픈형 3D 메타버스 공간을 구현해 보다 친밀도 높은 커뮤니티를 구성할 계획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이용자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가는 소통의 장을 마련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다양한 이용자 경험을 주는 새로운 플랫폼 형태의 커뮤니티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이번 협력이 넵튠이 추진하는 새로운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 콘텐츠 확대에 새로운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수 컬러버스 대표는 "컬러버스가 구현할 메타버스 세계에 다양한 게임 IP를 접목해 다채로운 이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