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푸틴, 유럽 상대 핵 위협… 승자없는 핵전쟁 일어나선 안돼"

유엔본부 총회 연설서 작심 비판
"안보리이사국이 유엔헌장 위배
식량안보에 4조 지원도 밝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이든 "푸틴, 유럽 상대 핵 위협… 승자없는 핵전쟁 일어나선 안돼"
바이든 미 대통령[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핵전쟁은 승자가 없는 전쟁이며,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 위협을 하고 있다며 이렇게 강하게 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오늘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비확산 체제의 의무를 무모하게도 무시하며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며 "핵전쟁은 승자가 없는 전쟁이다. 유엔 상임이사국 5개국은 지난 1월 그 약속을 재확인했지만, 오늘 우리는 이를 불안하게 하는 상황을 보고 있다"고 러시아의 핵위협을 작심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비확산 체제는 유엔의 가장 큰 성공 중 하나로, 우린 세상이 후퇴하도록 내버려 둬선 안된다"며 "외교가 이를 달성할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이날 군 동원령을 내리면서 서방이 러시아에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한 뒤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시사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러시아는 전쟁에 더 많은 군인을 동원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일부를 합병하려고 가짜 투표를 계획하고 있는데 이는 유엔헌장에 대한 매우 중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또 "유엔 상임이사국이 주권국을 지도에서 지우려고 이웃을 침공했다"며 "러시아는 뻔뻔하게도 유엔헌장의 핵심 교리를 위배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전쟁을 "한 사람이 선택한 매우 노골적인 전쟁"이라고 푸틴 대통령을 직격하면서 "세계는 이런 터무니 없는 행위를 있는 그대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엔헌장 원칙을 지키는 것은 모든 책임 있는 유엔 회원국의 임무"라면서 "미국을 포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은 유엔헌장을 지속해서 옹호하고 지켜야 한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안보리를 신뢰할 수 있고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예외적이고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거부권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며 "이는 미국이 안보리 상임 및 비상임 이사국 확대를 지지하는 이유다. 우린 오랫동안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카리브해 국가에 상임이사국 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지지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세계는 시험에 직면했지만 우리는 주저하지 않고 자유와 주권을 택했다"며 "우리는 유엔헌장을 채택한 모든 회원국이 따라야 하는 원칙을 선택했고 우크라이나와 함께했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식량 위기를 언급하면서 "러시아는 그 책임을 서방 제재에 돌리며 거짓을 퍼뜨리고 있다"며 "우리 제재는 러시아가 식량과 비료를 수출할 능력을 분명히 허용하고 있다. 어떤 제한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위기는 러시아만이 끝낼 수 있다"며 러시아의 결단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1억9300만 명이 심각한 식량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식량 안보를 위해 29억 달러(약 4조 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예산법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거론, "미 역사상 가장 큰 기후 공약이 포함된 역사적인 법"이라고 소개하며 미국의 기후변화 대응 투자를 강조하면서 "이것은 글로벌 게임체인저"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우리가 직면한 도전은 정말 크지만, 우리의 역량은 더 크다"며 각국이 단결하고 유엔헌장 가치를 지지할 것으로 촉구했다.

이와함께 그는 "우린 역사의 수동적인 목격자가 아니라 역사를 쓰는 사람"이라며 "우린 할 수 있고, 우리 자신과 인류의 미래를 위해 해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