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텃밭` 광주 찾아 표심 호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15일 텃밭인 광주를 찾아 '민주당을 포기하지 말아달라. 호남에서 결판을 내려달라'며 표심을 호소했다. 경쟁상대이자 유력 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상대적으로 약세로 분류되는 호남을 집중 공략하는 모습이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차장 앞에서 '광주 전남 시도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는 호남에 실망을 안긴 민주당이 바로 서는 계기가 돼야 한다. 제가 그렇게 만들겠다"면서 "그간 민주당은 지지해준 지역을 안전자산 취급하면서 소홀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광주의 투표율은 37.7%였다"며 "이는 호남의 민주당을 향한 정치적 실망의 표출이었고 민주당에 대한 정치적 탄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는) 민주당이 잘해서 민주당을 찍어준 게 아니다"라면서 "(민주당은) 광주정신을 말하면서 복합쇼핑몰 같은 편의시설과 호남 시민들의 문화적 편의에 무신경했고, 광주 지하철 2호선 공사 완공이 3년 더 걸리는 걸 예산 부족만 탓하면서 늦춰졌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청년들을 힘들게 한 잘못이 분명히 있다"며 "소득주도 성장을 한다고 했으면서 많은 정책을 제대로 하지도 못하고 최저임금만 올려 자영업자와 아르바이트생, 을과 을의 대립을 만들어 취업은 취업대로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민주당이 호남 시민의 뜻을 받드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다시 호남에서 사랑받는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호남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민심 우선 공청을 하겠다. 예측 가능하고 투명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너무 낮은 투표율은 민주당에 대한 체념이자 포기를 뜻한다"면서 "변화와 희망, 민주당과 호남 정치의 내일을 위해 민주당을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중도사퇴를 선언한 강훈식 민주당 당 대표 후보에 대해서도 "(강훈식 후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아직 알지 못하지만 어깨가 많이 무겁다"면서도 "이제 전당대회는 1대1 구도로 전환됐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강 후보가 이야기했던 정책과 민주당의 기본, 상식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미래 세대인 97세대가 더 힘을 합쳐 민주당의 미래를 책임지겠다"면서 "전당대회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호남에서부터 반전을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임재섭기자 yjs@

박용진, `텃밭` 광주 찾아 표심 호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나선 박용진 의원이 15일 광주 동구 동명동 카페의 거리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