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신협중앙회에 자동화시스템 지원

통합보고, 여신, 검사, 공제 등 8개 업무에 시범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ICT, 신협중앙회에 자동화시스템 지원
포스코ICT 직원들이 자사 RPA 솔루션인 '에이웍스'를 적용해 업무 자동화를 한 결과를 살펴보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대표 정덕균)가 자체 개발한 RPA(로봇업무자동화) 솔루션을 이용해 신협중앙회의 업무혁신을 돕는다.

포스코ICT는 자사 RPA인 '에이웍스(A.WORKS)'를 신협중앙회의 여신, 공제 등 9개 업무에 적용해 자동화를 구현했다. 기존 하나금융그룹을 비롯한 금융권에 이어 서민금융의 대표 기관인 신협으로 확대한 데 의미가 있다.

RPA는 기존에 운영중인 업무시스템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짧은 기간에 비교적 적은 투자비용으로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특히, 금융권은 지점별로 표준화된 반복적인 업무가 많고, 수작업에 의한 기입 오류 등 휴먼에러가 있어 이를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신협은 이번 시범 도입을 통해 연간 3000시간 가량의 업무시간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향후 전국 873개 회원조합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에이웍스를 지난 2019년 내놓고 하나은행 등 금융권을 비롯해 신세계그룹, 일진그룹, 한국전력, 농수산물유통공사, 다이소 등에 공급했다. 지난해는 한 개 봇이 단순반복 업무를 처리하는 수준을 넘어 여러 개의 봇이 협업하며 복잡하고 중요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또, 직원 1인 1봇 시대를 대비해 업무 담당자가 봇에게 작업을 지시하는 스크립트(프로그램)를 직접 작성할 수 있는 '에이웍스3.0'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안경애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