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건희, `과감한 내조` 실망스러웠나?…국민 56.3% "영부인 역할 잘 못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과감한 내조` 실망스러웠나?…국민 56.3% "영부인 역할 잘 못해"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 오지훈 문화원장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김건희, `과감한 내조` 실망스러웠나?…국민 56.3% "영부인 역할 잘 못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김건희, `과감한 내조` 실망스러웠나?…국민 56.3% "영부인 역할 잘 못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영접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영부인으로서의 역할을 잘 못하고 있다는 답변이 절반을 넘어선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실시한 조사에서 김 여사가 '잘못한다'고 보는 응답이 56.3%를 기록했다. 김 여사의 영부인의 역할을 아주 잘못한다는 답변은 41.4%, 다소 잘못한다는 답변은 14.9%였다.

반면 김 여사가 영부인 역할을 '잘한다'라고 답변한 비율은 36.6%였다. 김 여사가 영부인 역할을 아주 잘한다라고 본 응답자는 13.3%, 다소 잘한다 23.3%에 달했다. 김 여사가 영부인의 역할을 잘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7.1%로 집계됐다. 두 응답의 차이는 19.7%로 오차범위 밖이다.

연령별로는 30대가 67.1%로 가장 높았고 40대 66.1%, 50대 61.6%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제주권이 69.2%로 부정 평가가 가장 높았고 호남권 66.9%, 충청권 60.4% 순으로 부정평가 응답률이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49.3%는 김건희 여사의 역할을 '축소'해야 한다고 밝혔으며 김 여사의 역할을 '확대'해야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4.7%에 그쳤다. 김 여사의 역할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해야한다는 응답은 21.4%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는 긍정 평가가 45.3%에 그친 반면 부정 평가가 50.4%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같은 조사에 비해 긍정평가 12.4%포인트 하락, 부정평가는 12.3%포인트 오른 데드크로스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7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6.3%다. 자세한 사항은 데이터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