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대통령 비하` 논란 웹툰 `문켓몬스터`, 네이버웹툰에 재공개

'문켓몬스터', 욕설 등 일부 수정된 버전 공개
'사람이 먼저다' 등 어록으로 文 조롱 내용 담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 전 대통령 비하` 논란 웹툰 `문켓몬스터`, 네이버웹툰에 재공개
네이버웹툰 도전만화에 올라온 '문켓몬스터'. <네이버웹툰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으로 논란이 됐던 웹툰이 다시 공개했다.

22일 네이버웹툰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자유연재 플랫폼 도전만화에 게재됐던 '문켓몬스터'가 이날 일부 수정된 버전으로 다시 올라왔다.

이 웹툰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포켓몬스터 속 캐릭터 치코리타를 합친 '문코리타'라는 캐릭터가 등장한다. 웹툰은 문 대통령의 어록 '사람이 먼저다' 등을 사용해 문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을 담아 논란을 불렀다.

웹툰은 지난 20일 3건의 독자 신고에 의해 자동 블라인드(비공개) 처리 됐으나, 이날 작성자가 욕설과 비하 표현을 수정한 뒤 다시 공개한 것이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사용자 신고 처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블라인드 조치됐으나, 작성자가 신고 사항을 수정해 블라인드 조치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수정된 웹툰에는 여전히 '재앙'이라는 표현이나 문 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얼굴의 캐릭터가 지속적으로 폭행당하는 듯한 내용은 남아 있다.

네이버웹툰 공지에 따르면 블라인드 처리된 도전만화에 운영 원칙에 어긋나는 내용이 있는지 실제로 확인한 뒤 공개 여부를 결정한다. 따라서 이런 내용의 경우 규칙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도전만화는 아마추어 작가를 포함해 누구나 웹툰을 그려 올릴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 중 우수작은 콘텐츠 등록 누적치와 별점·댓글·조회 수, 운영자 정성평가 등을 종합해 베스트 도전만화를 거쳐 정식 웹툰 연재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유튜브 또는 인터넷 게시판처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선정성, 폭력성, 혐오 표현 등을 걸러내기 어렵다는 점이 맹점이다.

네이버웹툰 측은 게시물의 내용에 따라 자체적으로 비공개를 결정하는 등의 추가 규정은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文 전 대통령 비하` 논란 웹툰 `문켓몬스터`, 네이버웹툰에 재공개
네이버웹툰 도전만화에 올라온 '문켓몬스터'. <네이버웹툰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