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여자 탈의실에 CCTV 발각 충격…대표 사무실에 모니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골프장 여자 탈의실에 CCTV 발각 충격…대표 사무실에 모니터
골프장 전경. <연합뉴스>

경기 양주시의 한 골프장 탈의실에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 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이 골프장을 찾은 20대 남성 A씨가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다가 천장에 CCTV가 설치된 것을 발견하고 이튿날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이 골프장의 대표 사무실 책상에는 CCTV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가 있었다.

A씨가 항의하자 해당 CCTV는 바로 철거됐고, 녹화 영상은 지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고소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여자 탈의실에도 CCTV가 설치돼 있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이 CCTV는 흔히 볼 수 있는 방범용이고 출입구 쪽을 향하고 있지만, 탈의실 내 캐비넷 쪽을 일부 비추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CCTV를 압수해 포렌식 조사를 거쳐 고의성 여부와 영상물 활용 여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개인정보 보호법에는 '누구든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목욕실, 화장실, 탈의실 등 개인의 사생활을 현저히 침해할 우려가 있는 장소의 내부를 볼 수 있도록 영상정보처리기기를 설치·운영해서는 안된다'고 명시돼 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