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부 출범에 종로 `웃고` 노원 `울고`

아파트값 상승 '희비교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정부 출범에 종로 `웃고` 노원 `울고`
노원구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지난 문재인 정부 5년 간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노원구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눈에 띄는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낮았던 종로구는 최근 상대적으로 강세를 나타냈다.

14일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동향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부터 임기가 종료된 지난달까지 노원구의 아파트값은 77.89% 상승해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노원구의 3.3㎡당 아파트값은 같은 기간 1641만원에서 3729만원으로 올랐다. 순위는 21위에서 16위로 다섯 계단이나 상승했다.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전후로 노원구의 아파트값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노원구 아파트값은 KB 주간시세를 기준으로 지난달 9일부터 5주 연속(-0.05%→-0.04%→-0.03%→-0.01%→-0.04%) 떨어졌다. KB시세로 서울에서 5주 연속 하락한 지역은 노원구가 유일하다. 노원구 월계동 삼호3차 전용면적 59.22㎡ 1층은 지난달 28일 8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면적, 같은 층이 지난해 5월 18일 9억4000만원에 계약된 것에 비하면 1년 만에 1억원 떨어진 것이다. 지난 2월 28일 8억6000만원에 팔린 것보다도 2000만원 하락한 금액이다. 이는 지난달까지 보유세 과세 기준일에 따른 매물 증가로 가격이 소폭 내렸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또 대출로 집을 살 수 있는 15억원 이하의 아파트가 많아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문재인 정부 시절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덜 오른 종로구는 최근 가격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2017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종로구 아파트 값상승률은 35.96%로, 같은 기간 노원구 아파트값 상승률(77.89%)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같은 기간 노원구 아파트값 상승률(77.89%)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3.3㎡당 아파트값은같은 기간 2218만원에서 3729만원으로 올랐다. 이 기간 서울 25개 구 가운데 종로구의 아파트값 순위는 12위에서 16위로 네 계단 떨어지며 노원구와 같아졌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 한 이후 4주간 종로구의 아파트값 상승률(0.14%→0.07%→0.14%→0.13%)은 용산구 (0.27%→0.31%→0.17%→0.20%)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종로구 교북동 경희궁자이 4단지 전용면적 37.2635㎡는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9억원(8층·9억300만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 3월 9억1000만원(7층), 지난달 28일 9억2000만원(14층)에 각각 계약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종로구는 대통령실 이전과 청와대 개방에 따른 유동 인구 증가와 상권 활성화 기대감, 스포트라이트 효과가 반영되면서 최근 아파트값이 상대적인 강세"라며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으로 거래가 뜸한 가운데 노원은 단기 상승에 따른 부담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