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27개국 780건 감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숭이두창 27개국 780건 감염
원숭이두창 양성이 표시된 시험관, <로이터/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확산되고 있는 원숭이두창과 관련해 비풍토병지역 27개국에서 780건의 감염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WHO는 5일(현지시간) 이 같은 확진자 통계를 공개하고, 다른 국가로 추가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WHO가 이날 발표한 자료는 지난 2일자 집계 기준이며, 앞서 공개한 지난달 26일 기준에서는 23개국에서 257건의 확진 사례가 있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사망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일자 기준, 지역별 확진 건수를 보면 영국이 20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스페인 156건, 포르투갈 138건, 캐나다 58건, 독일 57건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도 9개 주에 걸쳐 최소 15건의 사례가 확인됐다. 유럽과 북미지역 외에도 아르헨티나, 호주, 모로코, 아랍에미리트(UAE) 등에서 한 자릿수의 감염사례가 보고됐다.

WHO측은 "다른 나라에서도 감염 사례가 확인될 가능성이 높고 바이러스가 추가로 확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WHO는 "전반적인 공공보건에 관한 위험은 낮지만, 원숭이두창 바이러스가 널리 확산한 인간 병원체로 자리매김한다면 공공보건에 관한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풍토병과 비풍토병 지역에서 동시에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숭이두창은 중·서부 아프리카에서 풍토병화된 바이러스다. 앞서 지난달 7일 영국에서 감염 사례가 나온 이후 유럽과 미주·중동·호주 등으로 전파되며, 전세계적으로 확산하는 모습이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 잠복기는 5~21일이며 원숭이두창의 사람간 전염은 주로 피부나 점막의 근접 접촉으로 발생한다. 또한 비말을 통한 전파, 오염된 침구, 전자제품 등의 접촉에 따른 감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원숭이두창 감염시에는 보통 발열, 두통, 근육통, 오한, 탈진, 림프절 붓기 등 독감과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이어 작은 융기성 발진은 수포(물집)와 농포(고름집) 등으로 진행되며, 2~4주간 증상이 이어진다. 원숭이두창의 치명률은 일반적으로 높지 않으며 비풍토병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사망자가 없다. 김진수기자 kim89@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