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동두천 소규모주택 정비에 기반시설비 최대 150억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광명·동두천 소규모주택 정비에 기반시설비 최대 150억 지원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올해부터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에 주차장·도로 등 기반시설 조성비용을 지원하기로 하고, 경기 광명시 광명7동과 동두천시 생연동 일대를 첫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은 지역 주도로 저층 주거지를 체계적으로 정비하기 위해 주택정비 계획과 기반시설 계획을 포함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그에 따라 정비하는 지역이다.

관리지역 안에서 추진하는 소규모주택정비사업에는 도시계획·건축규제를 완화하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기반시설 공급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광명7동과 생연동 관리지역의 도로 폭을 넓히고 공원·주차장 등을 조성하는 데 4년간 각각 120억원과 15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광명7동 일원은 뉴타운 해제지역으로, 공공·민간 가로주택정비사업이 2곳에서 진행되는 등 개발압력이 높아 도로망 확충과 공영주차장 조성 등을 지원한다.

생연동 일원의 관리지역은 지하철 고가 인근의 저층주거지로, 빈집 부지 등을 활용해 공원과 공영주차장 등을 조성하고 블록별 소규모주택정비사업도 추진한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두 차례 공모를 통해 선도사업 후보지 29곳을 선정해 관리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이 가운데 광명시·동두천시 등 8곳을 관리지역으로 지정했으며 나머지 지역도 관리지역 지정 후 국비를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지원할 계획이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은 국가·지자체와 주민이 합심해 주택공급과 주거환경 개선을 동시에 실현하는 민관 협력모델"이라며 "지자체와 공동공모, 컨설팅 등을 통해 연내 25곳 내외의 후보지를 추가로 선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