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대신 원유로… 美, 베네수엘라 석유 유럽행 허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빚 대신 원유로… 美, 베네수엘라 석유 유럽행 허용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 있는 베네수엘라 국영석유기업 PDVSA 본사.

미국 정부가 이탈리아와 스페인 기업이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에게서 빚 대신 원유를 받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유럽의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서다.

로이터통신은 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국무부가 에너지 기업인 이탈리아의 에니와 스페인의 렙솔이 이르면 다음 달부터 베네수엘라산 원유를 유럽으로 운송하도록 허가했다고 전했다.

에니와 렙솔은 합작투자 파트너인 베네수엘라의 국영 정유사 PDVSA가 빚을 갚지 못하고 배당을 제때 지급하지 못하자 현금 대신 원유를 받아왔다.

그러나 지난 2020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시절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압박하려고 베네수엘라의 원유 수출을 제재하면서 이 같은 거래가 중단됐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이같은 거래를 다시 허용한 이유는 세 가지다.

유럽의 러시아 원유 의존도를 낮추고, 베네수엘라의 대(對)중국 원유 수출을 줄이며, 마두로 정권에 상징적인 성과를 안겨줘 베네수엘라 야권과의 대화를 독려하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유럽과 베네수엘라 간 거래 재개에 대해 "원유는 유럽으로만 가야하고 다른 곳에 팔지 못한다"는 게 핵심 조건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PDVSA가 이같이 현금을 받지 않는 물물 교환을 통해 얻는 금전적 이익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에니와 렙솔이 수입하는 원유량이 많지 않아 국제 유가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셰브런, 인도의 국영석유회사 ONGC, 프랑스의 모렐앤드프롬도 베네수엘라를 상대로 한 부채·원유 교환 거래를 재개하게 해달라고 미국 정부에 요청했지만, 아직 허가받지 못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