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별장에 개인항공기 진입…휴일 즐기던 대통령 대피 소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별장에서 휴일을 즐기다 비행제한구역에 진입한 개인 항공기 때문에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백악관 비밀경호국은 4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항공기가 보안 구역에 실수로 진입한 후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상공 비행 제한 구역에 들어왔다"며 "즉시 퇴거 조치 됐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가족에 대한 위협은 없었고, 퇴거 조치 이후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가 별장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백악관 예비 조사 결과 항공기 조종사는 적절한 무선 채널을 갖추지 않은 채 비행 지침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미 연방항공국(FAA)은 이번주 초 바이든 대통령의 별장 방문 전 비행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별장 인근 10마일 이내 비행이 금지된다.

항공기 조종사는 연방 규정에 따라 이륙 전 비행 제한 구역을 확인해야 한다. 다만 AP통신은 임시 제한 구역 주변에서 우발적인 영공 침해 사례가 일반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바이든 별장에 개인항공기 진입…휴일 즐기던 대통령 대피 소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