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NBC, "가상화폐 중 수천 개 붕괴" 전망

업계 인터뷰 진단...이용자 혼란과 위험 커져
"두 개 정도 남을 것"..."가상화폐는 쓰레기" 비판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존하는 가상화폐 중 수 천 개는 붕괴할 것이다"

미국 CNBC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방송은 복수의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가상화폐에 대해 이렇게 전망했다.

방송에 따르면 현재 1만9000 종 이상의 가상화폐가 있고, 가상화폐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플랫폼만 수백 개가 존재한다.

지난달 한국산 가상화폐 테라USD(UST)와 루나의 폭락 사태로 가상화폐에 대한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베르트랑 페레스 웹3 파운데이션 최고경영자(CEO)는 CNBC에 "우리가 최근 테라 문제에서 목격한 것 중 하나는 기본적으로 너무나 많은 블록체인과 너무나 많은 가상화폐가 있다는 점"이라면서 "이는 이용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들뿐 아니라 위험을 제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많은 닷컴 기업들이 있었고 그중 다수는 아무 가치도 창출하지 못하는 사기였던 인터넷 초창기와 마찬가지"라면서 "지금은 매우 유용하고 합법적인 기업들만 남았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결제회사인 리플의 브래드 갈링하우스 CEO는 미래에 살아남을 가상화폐는 "수십 개에 불과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갈링하우스 CEO는 "오늘날 1만9000개의 새로운 화폐가 필요한지 의문이 제기된다"면서 "명목화폐는 180개 정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브렛 해리슨 CEO는 "10년 뒤에는 아마도 (지금처럼) 수백 개의 다른 블록체인이 존재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내 생각에 두어 개의 분명한 승자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CIO)도 지난달 23일 "비트코인이 8000달러 선까지 폭락할 수 있다"며 "대부분의 가상화폐는 쓰레기"라고 비판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6만7천달러를 돌파했던 비트코인은 현재 절반 이하인 3만달러 아래에서 거래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미 CNBC, "가상화폐 중 수천 개 붕괴" 전망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