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딸기먹고 A형 간염… 美·캐나다, 발병원인 조사

최근 17건 사례 보고…대부분은 캘리포니아주서 발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과 캐나다에서 유기농 딸기를 먹고 A형 간염이 발병한 사례가 보고돼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9일(현지시간)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 등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은 월마트, 세이프웨이, 트레이더 조 등 주요 마트에서 소비자들이 구입한 유기농 딸기와 A형 간염 발병 간의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미국에선 최근 딸기와 관련해 17건의 A형 간염 보고가 있었으며, 이 중 12건은 입원으로 이어졌다. 15건은 캘리포니아에서, 나머지 2건은 미네소타와 노스다코타에서 1건씩 확인됐다.

FDA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캐나다 보건당국과 함께 올해 3월 5일∼4월 25일 주요 마트에서 유통된 프레시 캄포(Fresh Kampo)와 HEB 브랜드의 유기농 딸기가 A형 간염을 유발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FDA는 "이 기간에 판매된 딸기의 유통기한은 지났지만, 당시 제품을 구매해 냉동 보관한 소비자들도 먹어선 안된다"고 당부했다. 또한 A형 감염 증상이 나타난 사람들은 의료기관에 연락할 것을 권했다.

A형 간염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이나 물을 먹을 때 걸린다. 감염된 사람과의 긴밀한 접촉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주요 증상은 피로감과 메스꺼움, 구토, 식욕부진, 검은색 소변 등이다.

감염자는 일반적으로 1∼2주 이내에 회복되지만, 드물게는 만성질환으로 악화하기도 한다. 소아는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만으로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보건당국은 감염 예방을 위해 음식을 충분한 온도에서 익혀 먹고, 채소와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 먹을 것을 당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유기농 딸기먹고 A형 간염… 美·캐나다, 발병원인 조사
딸기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