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돈바스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 무차별 폭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의 전략 요충지인 소도시 세베로도네츠크에 대한 러시아의 무차별 폭격이 심해지면서 '마리우폴'처럼 초토화된 뒤 점령당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5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지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대변인인 세르기 니키포로프는 돈바스 일부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병력 규모가 우크라이나군의 7배에 달할 정도로 우세하다고 말했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텔레그램에 올린 글에서 러시아가 일제히 모든 방향에서 진격해오고 있으며, 세베로도네츠크는 24시간 내내 계속 공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우크라이나를 돕던 미국인 의무병도 BBC에 폭격이 쉬지 않고 계속됐다고 말했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러시아가 루한스크 지역에 전투기와 장비를 미친 듯한 규모로 쏟아부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군이 무차별 폭격을 단행해서 세베로도네츠크 외곽까지 다가왔으며, 세베로도네츠크가 마리우폴처럼 포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 더 타임스는 세베로도네츠크에 약 1만5000명이 남아서 마리우폴 이외에 가장 집중적인 폭격을 견디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리우폴 주민들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버텼듯이 이들은 아조트 화학공장 대피소에 갇혀있다.

마리우폴은 러시아가 2014년 강제 합병한 크림반도를 육로로 연결하기 위하 요충지로 러시아 침공 이후 가장 격렬한 전투가 벌어진 지역이다. 우크라이나군이 제철소를 거점으로 '결사항전'에 나섰으나, 82일간 러시아군의 맹렬한 포위 공격을 당한 끝에 항복했다.

도시를 포위한 뒤 군인과 민간인, 군사시설과 민간시설을 가리지 않는 무차별 폭격으로 도시 기능을 마비시키는 것은 러시아군이 수시로 보여준 점령 전술이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자국군 피해를 최소화하고 상대에 공포를 주입해 점령을 용이하게 하려고 마리우폴에 이어 세베로도네츠크에도 이 전술을 꺼내 들었다고 본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지역의 마지막 가스 공급소가 공격을 받은 후 지역 내 가스 공급이 끊기고 물과 전기의 공급도 제한적이라면서 "러시아군이 세베로도네츠크를 지구에서 아예 지워 없애려고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세베로도네츠크와 도네츠크주의 리시찬스크를 점령하면 돈바스 지역 절반을 장악하게 된다고 텔레그래프지가 분석했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다만 루한스크와 도네츠크 지역을 연결하는 리시찬스크와 바흐무트 사이 고속도로가 러시아군에 넘어갔다는 보도는 부인했다. '생명로'로 불리는 이 도로를 뺏기면 루한스크에서 탈출 경로가 없어지고 잔인한 포위 작전이 벌어질 가능성이 커진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러시아가 이 도로에 계속 폭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러, 돈바스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 무차별 폭격
우크라이나 병사가 지난달 18일 돈바스 지역에서 대전차 미사일을 들고 전투위치로 이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