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초등학교서 18세 남성 총기 난사…"학생 14명, 교사 1명 사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졌다. 이 사건으로 최소 14명의 학생과 교사 1명이 숨졌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날 이러한 내용의 총격 사건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

총격범은 18살 남성으로, 사건 현장에 충돌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A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총격 직후 학교는 폐쇄됐고 경찰이 긴급 출동해 총격범에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과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美 초등학교서 18세 남성 총기 난사…"학생 14명, 교사 1명 사망"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현장에 출동한 경찰. <유밸디(美텍사스주) 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