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표지 장식한 강용석, 女 모델때보다 많이 팔렸다…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맥심 표지 장식한 강용석, 女 모델때보다 많이 팔렸다…왜?
맥심 6월호 강용석 에디션. <맥심 제공>

강용석 변호사가 표지를 장식한 남성 잡지 맥심 6월 신간호가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차트에서 5일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맥심은 "강용석 에디션이 공개된 지 3일 만인 지난 11일 교보문고 정기간행물 주간판매량 차트 1위에 오른 후 5일이 지난 현재까지 주간판매량 1위를 기록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표지 속 강용석은 바닥에 흥건하게 휘발유를 뿌린 채 불붙은 라이터를 공중에 던지는 콘셉트를 연출했다. 그는 6월 1일 예정된 경기도지사 선거에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 지지율 3위를 기록 중이다.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 지지율 격차를 보이는 가운데 강용석 후보는 여론조사 기관에 따라 5∼10%의 지율을 기록하며 경기도지사 선거의 최대 변수로 떠올랐는데, 이번 선거의 판세를 뒤흔드는 모습을 맥심 표지에서 표현했다는 평이다.

섹시한 여성모델의 표지로 유명한 맥심이지만 간혹 의외의 남성이 표지를 장식하기도 한다. 2019년 현 국민의 힘 이준석 당 대표가 잠옷차림으로 맥심 표지에 등장해 주목받았다. 그럴 때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맥심이 이번 달 판매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평이 올라왔지만 강용석 에디션의 경우 여성 모델이 표지를 장식한 5월호의 초기판매량을 월등히 앞질렀다. 교보문고 주간 판매량 차트에는 지난 9일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표지를 장식한 타임지 아시아판이 역주행 4위를 기록하며 느닷없는 순위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강용석은 이번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먼저 감옥 갈 것 같은 정치권 인사 톱5"을 뽑고선 본인의 감옥 생활 경험을 토대로 한 조언과 "금방 적응한다. 지낼 만 한 호텔이다"는 격려를 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