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힘은 적반무치당…빈총 겨누며 겁주고 헛소리"

"국회 다수당이란 큰 도구 있어…입법권 행사하고 국정 감시할 것"
"대선에서 선택받지 못했지만 일할 기회 달라…견제와 균형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국민의힘은 적반무치당…빈총 겨누며 겁주고 헛소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14일 인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진짜 도둑이 누구냐. 대장동에서 돈을 해먹은 집단이 누구냐"라며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이 후보는 14일 계양구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비난하는 국민의힘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며 "도둑이 몽둥이를 들고 설치는 것을 적반하장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저를)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를 하니까 (저에게) 피의자라고 욕한다. 고발하면 (자동적으로) 피의자가 되는 것인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가 됐다고 흉보는 사람, 그게 인간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걸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하는데, 제가 국민의힘에 '적반무치당'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려 한다"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도둑에게 이익을 안 주려고 도둑들에게 욕을 얻어먹은 사람(이 후보 자신)이 공범인가. 도둑들에게 이익을 준 사람들이 바로 도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둑을 잘 잡고 주인에게 충직하면 되지, 도둑에게 맞아 부상을 좀 당했다고 비난하면 되겠나"라며 "(국민의힘이) 물도 안 든 물총으로 협박하며 방탄 운운하고 있다. 빈 총을 겨누며 겁주겠다고 헛소리를 하는 저 집단에 굴복하면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그 차이가 10%든 0.1%든 결국 국민의 결단을 존중하고 반성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선거는 국민이 고민하다 심판을 선택했지만, 이제는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며 "심판만 하면 소는 언제 키우나. 견제와 균형을 이루며 국민을 위해 경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할 기회를 달라.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며 "다수당으로서 국회 입법권 행사를 하고 국정감시와 견제를 통해 정책적으로도 얼마든지 일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국회 다수당이라는 엄청나게 큰 도구가 있기 때문에, 국정을 잘하는 것은 협조하고 잘못된 것은 견제하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제대로 된 민주공화정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