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李출마에 방탄 운운하며 난리"… `정적`소환 엄호나선 윤호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李출마에 방탄 운운하며 난리"… `정적`소환 엄호나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전략공천되자 시끌시끌하죠. 이에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이 전 지사를 엄호하고 나섰는데요.

윤 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이 후보가 계양에 출마하니 여당과 정권 주변에서 '방탄' 운운하며 난리가 났다"며 "이 사람들이 온갖 수를 다 내서 이재명을 죽여 보려 했는데, 어렵게 되자 심통을 부리는 얘기가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죠.



이재명 엄호나선 윤호중 위원장

"방탄 운운하며 이재명 죽이기 심통"




윤 위원장은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하게 말했다네요.

또 윤 위원장은 "대선 끝나고 뉴스가 보기 싫어 TV를 안 튼다는 분들이 많았다. 요즘은 뉴스를 보고 싶은 생각이 들기 시작하지 않나"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면 어떻게 하냐고 걱정하는 분들 많은데 이재명이 있으니 그런 걱정을 안 하셔도 된다"고 했다네요.

대선에서 패한 민주당 입장에선 이번 6·1 지방선거가 굉장히 중요할 수밖에 없는데요. 대세를 이어가려는 국민의힘과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민주당과의 한판 승부가 어떤 결과를 가져 올지 궁금합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