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AI융합혁신대학원에 경희대 등 5개 대학 선정

"기업·대학 AI 협력 지원해 실전형 인재 양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AI융합혁신대학원에 경희대 등 5개 대학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인공지능) 융합을 통한 산업계 현안 해결을 위해 신설된 AI융합혁신대학원 사업에 5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에 올해부터 2026년까지 472억원을 투입, 석·박사급 AI 융합인재 126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총 18개 대학이 신청한 가운데 경희대·이화여대·인하대·충남대·한양대 에리카가 최종 선정됐다. AI융합혁신대학원을 통해 기업이 직접 교육과정 설계, 강의, 공동연구 등에 참여하고, 대학은 기업과 협력해 산·학 공동 AI융합 프로젝트를 통해 기업이 당면한 현안 해결을 지원한다. 5개 대학은 매년 AI융합 관련 석·박사 40명 이상의 정원 확보, AI융합 관련 특화 연구 및 교육과정 개설, AI융합 프로젝트 발굴 등을 추진한다.

경희대는 지능반도체, 통합의학, 스마트제조, 자율자동차·로봇 등 4대 AI융합 분야를 선정해 7개 학과와 협동과정을 운영한다. AI클리닉센터 및 지자체와 구축한 삼각 AI벨트를 기반으로 AI융합 연구 결과를 지역 기업에 확산한다. 이화여대는 AI 의료·바이오, AI융합 기반 기술을 중심으로 특화 연구와 교육 시스템을 운영한다.

인하대는 인천 지역의 강점인 제조·물류·공항·항만·의료 산업에 AI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참여기업과 '1사 1 인턴십' 및 취업연계, 산업체 재직자 전담 학위과정 운영 등을 추진한다. 충남대는 대전·세종·충남 권역의 기술, 인력, 산업 수요를 기반으로 AI 메디바이오, AI 농생명바이오, AI 스마트라이프 분야 연구 체계를 조직하고, 권역 대학과 공동 학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양대 에리카는 인공지능융합학과 및 바이오인공지능융합 전공, IC(Industry Coupled) 인공지능융합 전공을 운영한다. 캠퍼스 내에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건립하는 등 AI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AI 융합연구 거점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대전환 및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AI 기술 및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산업계 수요 기반의 AI 연구개발을 통한 인재 양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산·학·연·관이 협력해 실전형 AI 융합인재를 양성하고, 성과 공유·확산을 통해 국가 디지털 대전환과 산업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