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3사, 어드레서블TV 광고 효과 검증 돌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PTV 3사, 어드레서블TV 광고 효과 검증 돌입
SKB 김경호(왼쪽부터) 방송광고담당,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박현수 교수, ,한국IPTV방송협회 윤도한 회장, KT 김주대 미디어기획담당, LGU+ 김태훈 광고사업단장, 인크로스 윤백진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IPTV 3사 제공



IPTV 3사가 미디어렙사 인크로스, 박현수 단국대학교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어드레서블TV 광고 효과성 조사연구에 나선다.

어드레서블TV 광고는 현재 국내 30개 이상 주요 방송채널을 통해 고객 별 관심사에 따라 송출되는 맞춤형 광고다. CPV(시청완료시 과금) 등 디지털 동영상 광고 기준으로 집행 및 판매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6년부터 각 IPTV 사업자가 개별 운영했지만 지난해부터 IPTV 3사가 공동으로 IPTV의 데이터와 광고솔루션을 기반으로 통합 판매하고 있다.

이번 조사연구를 통해 광고 품목과 고객 관심사가 매칭될 경우 광고를 끝까지 시청하는 비율은 어떤지, 광고인지도 등 브랜딩 측면, 최종 전환까지의 소비자의 행태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등 실증적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주대 KT 미디어기획담당은 "어드레서블 TV 광고를 통해 IPTV 사업자와 PP 채널 사업자 간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을 정립해 PP 채널 사업자가 신규 콘텐츠 투자로 이어갈 수 있도록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호 SK브로드밴드 방송광고담당은 "산학 협력을 통한 연구조사를 통해 객관적이고 실증적 결과들이 뒷받침 된다면 시장에서도 효과적인 TV 디지털매체로의 입지를 갖게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태훈 LG유플러스 광고사업단장은 "어드레서블 TV 광고의 효과성이 객관적인 지표로 검증된다면 보다 많은 광고주들에게 선택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