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 직장인 56% "출근·재택 선택 근무 선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태 직장인 56% "출근·재택 선택 근무 선호"
IDC '사무실 복귀 및 하이브리드 업무' 보고서 주요 내용 <자료:한국IDC>

아시아태평양 지역 직장인의 56%는 팬데믹 이후에도 유연한 업무환경을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IT 시장분석 기업 IDC는 최근 '사무실 복귀 및 하이브리드 업무:고용주가 알아야 할 사항' 보고서를 발간했다.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 2년 간 많은 조직들이 재택근무를 도입했으나 최근 사무실 복귀와 하이브리드 근무를 고려하는 조직이 늘어나고 있다. 이 가운데 여전히 많은 리더는 직원의 만족도와 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어떤 근무 형태를 취할 지 고심하고 있다.

IDC 아시아태평양에서 미래 업무 및 디지털 전환 리서치를 담당하는 릴리 판(Lily Phan) 리서치 디렉터는 "직원의 생산성을 보장하는 하이브리드 및 재택근무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액세스, 연결, 도구, 애플리케이션이 갖춰져야 한다"며 "조직은 하이브리드 업무를 위한 기술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직원들이 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하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무 유연성과 지속적인 생산성은 아태지역 직원들이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는 요소다. IDC 조사에 따르면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 직원의 56%가 팬데믹 이후에도 재택과 출근 중 선택이 가능한 유연한 업무 환경을 원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70%가 넘는 직원이 팬데믹 이전보다 업무 생산성이 높아졌거나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IDC는 보고서에서, 재택근무 중에도 많은 직원이 생산성을 유지하고 있지만, 아태지역 직원들은 액세스, 업무 툴,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네트워크와 관련된 다양한 기술적 한계를 극복할 필요가 있다는 응답을 내놨다고 밝혔다. 직원들이 생각하는 생산성을 지원할 수 있는 상위 5개 기술은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이동 △협업 툴 △ 커넥티비티·광대역 솔루션 △5G 연결 △온디맨드 IT 지원이다.

아태지역 직원들이 사무실로 복귀할 때 가장 우려하는 사항 중 하나는 건강과 안전으로 나타났다. 조직은 직원에게 단순히 백신 접종을 권유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직원의 안전과 웰빙을 보장하는 업무환경 확보에 신경써야 함을 시사한다. 온도 감지, 실내 환기 기능 향상, 비접촉식 센서, 터치리스 고정 장치, 로봇 청소, 스마트 미팅룸 관리 같은 스마트 오피스 기술을 확대 적용해야 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