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대재해 `프로파일링`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중대재해 `프로파일링` 도입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시청에서 열린 '더 안전회의'에 참석해 온라인으로 참여 중인 전문가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3개월을 맞아 추진사항을 점검·보완하는 '더안전회의'를 26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오세훈 시장과 행정1·2부시장, 안전총괄실장, 서울안전자문회의 부위원장인 석재왕 건국대 안보재난관리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서울안전자문회의 위원 11명과 중대재해시설 소관 실·본부·국장 30여 명은 온라인으로 함께했다.

시는 법 시행 후 3개월 동안 매일 시장 주재 상황보고회의를 열어 중대재해 관련 각종 현안을 논의하는 등 대응해왔다. 현장 근무 직원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소통 창구도 마련했다. 서울시 산하 65개 기관에서는 올해 안전관리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향후 이행 점검 결과도 제출해야 한다.

시는 중대재해처벌법 및 시행령 조항 중 일부 불명확하거나 해석이 모호한 부분을 구체화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기도 했다. 앞으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개별 사업장별로 마련해 운영하던 안전보건관리 규정을 시 전체 사업장을 아우르는 훈령으로 제정해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또 중대재해 대상 시설물 현황과 법적 의무이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안전보건체계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도급·용역·위탁사업의 사고 이력 등을 축적해 문제가 있는 업체들은 사전에 걸러낸다.

아울러 범죄수사 과정에서 활용돼온 프로파일링 기법을 재해 원인 분석에도 활용하기 위해 '재해 포렌식·프로파일링' 등의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대재해 사업장 대상으로 하는 전문가 방문컨설팅과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 안전관리 표준디자인 개발도 예정돼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시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전부터 서울의 안전기준을 다시 살핀다는 각오로 준비해왔다"며 "더안전회의는 그동안 추진해온 사항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보완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