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심` 잡기 나선 이재명…공공 5G 와이파이에 보배드림 공약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른바 '넷심'을 사로잡기 위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 지하철·버스에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공공 와이파이를 도입하는 공약을 내놓은 데 이어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방문해 "중고차 허위매물을 뿌리 뽑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29일 페이스북에 올린 56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에서 2023년까지 전국 3만여 대에 달하는 시내버스를 비롯해 마을버스·광역버스·시외 고속버스까지 5G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는 통신사 평균 속도의 15% 수준에 그치는 등 공공 와이파이의 높은 이용 빈도에 비해 질이 현격히 떨어져 국민 불편이 초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후보는 일부 구간에서 시범 추진했던 지하철 '5G 백홀'(상위 기간망과 이동통신 기지국 주변부 하위망을 연결해 와이파이 속도를 향상해주는 전송망)을 공항철도를 포함한 광역 지하철 전반으로 확대하고, 와이파이 혼선에 따른 데이터 끊김 현상도 개선할 방침이다.

이 후보는 또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리고 "허위매물을 올려놓고 고객을 유인한 다음, 다른 차량을 시세보다 비싸게 강매하고 계약 철회를 요구하면 협박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며 "중고차 허위매물을 뿌리 뽑고 걱정 없이 사고팔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도지사 시절 중고차 허위매물을 걸러내는 감시 시스템을 구축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이런 경기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중고차 허위매물 사이트에 대한 면밀한 상시 단속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내 돈 내고 내 차 사는데 사기당할 걱정부터 해야 하는, 중고차 시장의 불공정하고 불투명한 거래 질서를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 허용여부에 대해서는 "대기업의 시장 진출이 완전한 해결책은 아닐 것"이라며 "중고차와 판매자에 대한 신뢰성 확보, 중고차 성능 담보, 공정한 거래 질서 확립 등의 장치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동차 매매 자격증을 도입해 중고차 매매종사원의 자격 및 관리체계를 만드는 방안 등 중고차 시장의 불공정을 바로잡을 많은 정책적 대안이 제시되고 있다"면서 이용자들의 의견 제시를 요청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넷심` 잡기 나선 이재명…공공 5G 와이파이에 보배드림 공약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