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지난해 영업익 9790억원…창사 이래 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U+, 지난해 영업익 9790억원…창사 이래 최대
LG유플러스 CI.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창사 이래 연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보다 10.5% 증가한 979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2년 연속 영업이익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고,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1조원 이상으로 집계됐다.

유무선 사업의 질적 성장이 가시화되며 실적 증가를 이끈 동시에 신사업을 포함한 기업인프라 사업이 안정적 성장세를 지속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매출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13조851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수익에서 단말 수익을 제외한 서비스수익 역시 2020년에 비해 4.5% 늘어난 11조678억원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 매출은 3조6114억원, 서비스 매출은 2조8261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2.7%, 2.8%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9.8% 감소한 158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MNO(이동통신) 해지율도 전년 동기 대비 0.05%포인트 감소했다. 지인 결합 상품 'U+투게더결합', 구독 멤버십 '구독콕' 등 고객 세분화 및 분석에 기반한 전용 서비스와 고객 페인 포인트에 대한 대처가 해지율 개선으로 이어졌다고 회사 측은 평했다.

연간 기준 무선 수익은 전년 대비 4% 증가한 6조547억원을 기록했다. 5G와 MVNO(알뜰폰) 가입자 증가가 전체 실적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무선 가입자는 전년 대비 8% 성장했다. MNO와 MVNO를 합한 전체 무선 가입자 수는 1798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5G 가입자는 전년 대비 약 67.9% 늘어난 462만6000명을 기록했고, MVNO 가입자는 전년 대비 49.1% 늘어난 283만3000명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의 연간 마케팅 비용은 전년 대비 1.9% 감소한 2조2857억원을 집행했다. CAPEX(설비투자)는 5G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기지국 구축 등으로 2조3455억원을 집행했다.

IPTV,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과 스마트팩토리, IDC 등 기업 인프라 사업도 안정적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스마트홈 부문은 IPTV와 초고속인터넷의 고른 성장으로 전년 대비 9.5% 상승한 2조2037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지난해 IPTV 가입자는 직전 연도보다 8.2% 증가한 534만8000명이다.

초고속인터넷은 기가 가입자의 성장으로 전년 대비 9.2% 증가한 9481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기업 대상 신사업과 IDC, 회선 사업을 포함한 기업 인프라 사업 수익은 전년 대비 10.7% 성장한 1조4926억원을 달성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지난해 고객 중심 경영으로 질적 성장을 도모한 결과 전체 사업 영역의 고른 성장을 이룩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가입자에게 차별화된 이용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통신·비통신 사업 성장을 위한 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