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민주, 非방송 尹-李 양자토론 31일 기존 합의대로 열자"

양자 TV토론 법원 방송금지가처분 인용 결정으로 무산되자
국힘 "방송사 초청 아닌 양자토론회 개최 무방하다고 판단"
"31일 국회 의원회관이나 제3 장소서 양자토론, 與에 제안"
4자 토론에는 "향후 4당 만나 협의하자" 투트랙 대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힘 "민주, 非방송 尹-李 양자토론 31일 기존 합의대로 열자"
지난 1월19일 박주민(오른쪽 첫번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성일종(왼쪽 첫번째) 국민의힘 의원 등 양당 TV토론 협상단이 서울 여의도 국회 성일종 의원실에서 이재명·윤석열 대선후보의 TV토론 날짜 등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이 법원의 방송금지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무산된 이튿날 국민의힘은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토론회를 설 연휴 중 열자고 민주당에 다시 요구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이끄는 당 TV토론 실무협상단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31일 국회 의원회관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간 합의한 토론회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기 합의된 양당간 양자 토론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관련한 세부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이라도 실무협상을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협상단은 방송 3사가 전날 여야 4당에 '4자 토론'을 다시 제안한 데 대해선 "방송사 초청 4자 토론은 선관위 법정 토론 횟수를 늘리는 것에 불과하지만, 향후 4당이 만나 의제·시간·사회자 등을 협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