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스라엘 "라파 공격시 무기지원 중단한다고? 바이든에 매우 실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스라엘 "라파 공격시 무기지원 중단한다고? 바이든에 매우 실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의 힐즈버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격정적인 표정으로 연설하고 있다. [탬파 EPA=연합뉴스]

가자지구 라파를 공격할 경우 공격용 무기 지원을 끊겠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대해 이스라엘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이스라엘 공영 칸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전쟁 시작부터 고마워해온 대통령으로부터 듣기에 힘들고도 매우 실망스러운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 이후 이스라엘 당국자에게서 나온 첫 공식 반응이다.

에르단 대사는 "물론 이스라엘에 대한 어떠한 압력도 우리 적들에게는 희망을 주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에 표를 던진 미 유대인들이 많이 있다. 지금 그들은 주저하고 있다"는 말도 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가자 민간인 피해를 언급하며 "만약 그들(이스라엘)이 라파로 진격한다면 그들이 지금까지 라파와 다른 도시들을 다루는 데 써 왔던 무기들을 제공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