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부산시 `이음5G` 참여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부산시 `이음5G` 참여 검토
5G 이동통신 특화망 사업에 네이버클라우드에 이어 지자체나 기업들이 참여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 '이음5G'(5G 특화망) 확산을 위해 조경식 제2차관 주재로 이음5G 관련 수요-공급기업 간담회를 열었다.

5G 특화망은 건물이나 공장 등 특정지역에 한해 사용할 수 있는 5G망으로, 해당 지역에 도입하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를 말한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공모전을 통해 5G 특화망의 새 이름으로 이음 5G를 확정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이음5G 최초 사업자로, '5G브레인리스 로봇' 뿐만 아니라 다양한 B2B(기업 간 거래) 사업으로 혁신 사례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체계 구축을 고려중이며, 이음5G 활용 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주요 지자체에서도 사업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부산광역시는 2030 부산 월드엑스포의 이음5G 기반 가상융합세계 서비스, 인공지능 공장 구축, 광안대교 등 시설물관리, 송정해수욕장 해양안전관리 등 다양한 이음5G 활용 모델을 제시했다.

부품·장비·단말 기업과 망 구축·운영 기업에서는 무선장비의 시험비용 부담 및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 필요성, 주파수 공급 절차의 간소화 등을 건의했고, 특화 솔루션 중소기업과 수요기관에서는 이음5G의 적용사례 확보를 위한 정부의 지원 필요성 등을 건의했다.

또한 이날 간담회에는 이들 기업 외에도 삼성SDS, LG CNS, 퀄컴코리아, 유캐스트 등이 참석해 이음 5G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차관은 "현장 애로사항은 조속히 개선방안을 찾는 한편, 파급력 있는 혁신 사례를 선도적으로 확보하고 초기 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면서 "우리가 이음5G의 선두주자가 되어 디지털 대전환 시기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 진행에 앞서 참석자들은 이음5G 도입을 고려중인 용인세브란스병원의 5G+ 지능형병원 시연을 참관했다. 김나인기자 silkn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