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INANCE] 불안한 박스피… 주린이가 찾던 키다리아저씨 `ETP 앱`

주식처럼 직접 투자·개별종목보다 리스크 낮아… 분석·시장동향 등 제공
'KRX ETP', ETF 투자 노하우·자산구성 내역 등 실시간 정보 업데이트
ETF CHECK, 미래차·메타버스 테마 등 특화… 해외상품과도 비교 분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HE FINANCE] 불안한 박스피… 주린이가 찾던 키다리아저씨 `ETP 앱`
KRX ETP



상장지수펀드 투자 도우미 한번 깔아볼까

증시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박스피가 이어지는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이 중위험·중수익 상품에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개인이 10조 가까이 순매수한 ETF(상장지수펀드)는 국내 자본시장 대표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에 '주린이'의 ETF 투자를 지원하는 어플이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ETF는 국내 자본시장 대표서 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주식처럼 직접투자가 가능하면서도 개별 종목보다 리스크가 낮고 분석하기도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개인투자자의 투자 열기에 따라 거래소 또한 올해 다양한 상품을 상장하고 다양한 상품을 상장하고, 혁신적인 액티브 상품 도입을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더불어 투자자들에게 ETP(상장지수상품)의 거래 특성과 시장 동향을 충분히 알릴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교육을 실시하고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 하겠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지난 2013년부터 모바일 정보 플랫폼 'KRX ETP'를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해 설치한 후 사용할 수 있다.

앱 메인화면에는 초심자를 위한 배려가 드러난다. ETF와 ETN, 합성 ETF 등에 대한 기본 개념 설명과 함께 한국거래소에서 제공하는 E-BOOK을 제공한다. 상품 개념과 투자위험의 이해를 돕는 동영상도 제공된다.

FAQ 메뉴에는 기본개념과 거래, 제도 등 여러 카테고리에 걸친 15개 질문과 답변이 정리돼 있다.

KRX ETP 앱에서는 각 종목의 정보를 검색할 수 있으며 ETF·ETN 시장현황은 물론 ERP 상품의 신규상장 소식을 확인할 수 있다. 또 각 종목의 현재가와 수익률, 자산구성 내역 등 정보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상품비교' 메뉴에서는 자산규모와 수익률, 유동성, 추적오차, 괴리율, 참고지수, 총 보수 등을 비교할 수 있다. 이용자가 자신의 관심종목을 설정하면 등록한 정보의 시세도 제공한다.

국내와 해외의 ETF를 모두 비교 분석할 수 있는 'ETF CHECK' 앱도 인기를 얻고 있다. 코스콤은 지난해 4월 국내외 ETF(상장지수펀드)와 ETN(상장지수증권) 정보를 제공하는 ETF 전문 플랫폼 'ETF CHECK'을 선보였다.

ETF CHECK는 코스콤의 국내 대표 금융정보 단말 'CHECK Expert+'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구글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에서 앱 무료 설치가 가능하며 홈페이지에 접속해 웹으로 이용할 수도 있다. PC버전의 웹사이트가 있지만 형태는 어플과 동일하게 모바일 최적화로 제공하고 있다.

ETF CHECK의 가장 큰 특징은 특정 테마와 관련된 상품을 손쉽게 검색할 수 있다는 점이다. '마켓이슈' 메뉴를 통해 농산물과 고배당, 탄소배출권, 원자재, 코로나19, 미래차, 메타버스 테마 등 카테고리별로 ETP 상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플랫폼에는 다양한 ETF·ETN 상품들의 기간별 성과와 보수, 배당금, 자금유입은 물론 다른 상품과의 비교분석 기능도 담겼다. 초심자를 위한 테마별 ETF 모음과 ETF 추천 서비스와 기관투자자 및 퀀트 등 금융전문가를 위한 포트폴리오 분석정보도 제공된다.

또한 전문투자자들을 위해 변동성이 높은 원자재와 레버리지 상품들의 괴리율과 LP 보유수량을 직관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해 ETF·ETN 시장 투명성을 높일 예정이다.

ETF CHECK 어플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다양한 ETF 정보를 활용할 수 있지만 상품비교나 관심종목 지정, 토론방 등 일부 서비스는 제한된다. 로그인 시에는 모든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